공유전체메뉴

교통사고로 중상입은 남친에게 여자가 앰뷸런스서 요구한 것은?

수정: 2022.04.12 10:01

확대보기

교통사고를 당한 남자친구를 다그치는 여자의 동영상이 공개돼 뒷말이 무성하다.

남미 콜롬비아의 지방도시 칼리에서 최근 벌어진 사건이다.

영상에는 앰뷸런스에 실려 누워 있는 한 남자가 등장한다. 교통사고를 당한 남자는 긴급 출동한 앰뷸런스에 실려 인근 병원으로 후송될 예정이었다.

다급한 상황이 혼란으로 범벅된 건 부상한 남자의 여자친구가 앰뷸런스에 올라타면서였다. 


구급대원이 탑승을 저지하려 하자 여자는 "비빌번호 받아야 한다고요. 그래서 타는 거예요"라고 말한다. 그리고는 누워 있는 남자친구에게 핸드폰 비밀번호를 대라고 고래고래 고함을 치기 시작한다. 

보다 못한 구급대원이 "응급처치라도 할 수 있게 잠시만 진정해 달라"고 당부했지만 아무 소용이 없었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남자는 자동차에 치여 부상한 상태였다. 당시 출동했던 구급대원은 "빨리 병원으로 가야하는데 여자가 소리를 치며 난리가 나 당황스러웠다"고 말했다. 

여자는 왜 빨리 병원으로 가야 할 남자친구의 발목을 잡은 것일까. 

알고 보니 여자는 남자친구의 외도(?)를 의심하고 있었다. 남자친구가 한 이웃여성과 몰래 만나고 있다는 심증으로 꽉 차 있었다. 

여자에게 필요했던 건 심증을 뒷받침할 물증. 여자는 남자친구의 핸드폰 안에 물증이 있다고 확신했다. 자동차에 치여 쓰러진 남자친구에게 필사적으로 핸드폰 잠금장치를 풀 비밀번호를 요구한 이유다. 


부상한 남자친구는 경황이 없었는지, 원하지 않은 것인지 알 수 없지만 끝내 핸드폰 비밀번호를 대주지 않았다. 그럴수록 여자의 목청은 더욱 커져갔다. 

결국 여자를 앰뷸런스에서 끌어내린 건 현장에 있던 경찰관들이었다. 앰뷸런스의 활동을 방해한 혐의로 여자는 수갑까지 차는 굴욕을 당했다. 

하지만 여자는 비밀번호를 알아내지 못한 게 원통하다는 듯 격한 행동을 멈추지 않았다. 여자가 내리자 병원으로 출발하는 앰뷸런스를 발로 걷어찬 게 그 클라이막스였다. 

경찰은 "남자친구가 이웃여성과 잠자리까지 함께했다는 소문까지 들었다고 했다. 여자의 심정을 이해할 수 없는 건 아니지만 약간은 과도한 부분이 있었다"며 "특별히 처벌하지는 않고 훈방조치했다"고 밝혔다. 

손영식 해외통신원 voniss@naver.com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