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대만은 지금] 불안한 대만 “무슨 일 났나”…새벽 깨운 전투기 굉음

수정: 2022.04.13 10:01

확대보기

12일 새벽 5시께 대만 타이베이 상공에 전투기 굉음이 난데없이 들려 이를 듣고 깬 대만인들이 불안에 떨었다고 대만 이티투데이, 민스 등이 보도했다. 

대만인들은 페이스북에 "어찌하여 전투기가 새벽부터 일찍 날고 있는 건가? 러시아 전투기라도 왔나?", “무슨 일인가”, "분명히 들었지만 (전투기를) 못 봤다", "아주 큰 소리를 들었다. 북쪽 쑹산공항쪽으로 날아갔다", “신베이시에서도 전투기 소리를 들었다”는 등의 글을 남겼다.
 

인터넷에 이러한 궁금증이 쏟아지자 대만 국방부는 군사훈련이 있었다고 밝혔다. 

쑨리팡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있던 일로 많은 민중들이 상당한 우려를 표했다며 국방부는 국군의 연합함대와 핵심기지, 야전방공 대응능력 및 교전절차를 시험하고 공중전을 검토하기 위해 이날 새벽에 '방공전투작전훈련'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국방부에 따르면, 훈련은 동부 화롄과 남부 자이 기지의 F-16 전투기가 중국 공산당 공습 비행을 모방하며 가상의 적 역할을 하며 예고 없는 방공군의 대응을 시험했다. 민간 항공기 운항에 영향을 미치지 않도록 오전 5시 30분에서 8시까지 실시했다. 

이번 훈련에 F-16 전투기, 대만산 IDF(경국호) 전투기 등이 투입된 것으로 전했다. 하지만 훈련 규모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알려지지 않았다. 


중국 군용기의 대만 위협은 출근 도장 찍듯 정례화되고 있는 모양새다. 

대만 자유시보는 중국 군용기가 이날 오전 8시 12분, 8시 52분, 9시 6분 대만 남서부 방공식별구역(ADIZ)을 넘었다고 전했다. 이는 연속 13일째로 이달만 12일에 걸쳐 중국 군용기 25대가 대만 ADIZ를 넘었다. 

류정엽 타이베이(대만) 통신원 koreanlovestaiwan@gmail.com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