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애니멀 픽!] ‘방방이’ 트램펄린 위 뛰노는 야생 여우들

수정: 2022.04.14 19:10

확대보기

▲ [애니멀 픽!] ‘방방이’ 트램펄린 위 뛰노는 야생 여우들

호기심 많은 여우 한 쌍이 이른바 ‘방방이’로 불리는 트램펄린 위에서 아이처럼 노는 모습이 카메라에 잡혔다.

13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최근 영국 웨스트서식스주의 한 주택 정원에서 새끼 여우 2마리가 트램펄린 위에서 뛰놀았다.

확대보기

여우들의 모습을 촬영한 야생동물 보호활동가인 도라 나이팅게일(58)은 “여우 2마리가 놀이 삼아 서로 쫓으며 사냥 연습을 하고 있었다”고 전했다.


현지 도시여우 보호단체 ‘폭스 가디언스’의 운영자이기도 한 나이팅게일은 “정원을 망치는 새끼 여우들 탓에 짜증 난 여성이 어떻게 대처해야 하냐며 연락해 왔다”며 “이갈이를 하기에 대신 씹을 부드러운 장난감과 공을 선물했다”고 밝혔다.

확대보기

확대보기

확대보기

그러면서 “주인이 여우들에게 마음을 열길 바라는 마음에 카메라를 설치하고 영상을 찍었다. 효과가 있었다”며 “주인은 여우들이 정원에서 놀도록 놔뒀다”고 말했다.


영상에서 여우들이 뛰노는 모습은 일종의 역할극이다. 트램펄린 위 여우는 높이 뛰어 먹이를 덮치는 법을 연습하고 있지만, 다른 여우는 사냥감 역할을 맡고 트램펄린 밑으로 숨은 것이라고 나이팅게일은 설명했다.

또 “여우의 삶은 매우 험난하고 짧다. 안타깝게도 여우 5마리 중 한 마리만이 첫 번째 생일을 맞이한다”며 “그러니 정원에서 놀거나 쉬게 하고 물과 간식, 장난감 정도는 주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사진=폭스 가디언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