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포로로 대우해달라”…전쟁 참전했다가 러시아 포로된 영국인들

수정: 2022.04.18 15:01

확대보기

▲ 우크라이나군 소속으로 전쟁에 참전했다가 러시아군 포로가 된 영국인 에이든 애슬린(사진 좌측)과 숀 핀너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전쟁에 참전했다가 포로가 된 한 영국인 남성의 영상이 또다시 공개됐다.
지난 17일(현지시간) 영국 가디언 등 현지언론은 베드퍼드셔 출신의 숀 핀너(48)가 마리우폴에서 러시아군에 맞서 싸우다 영국인으로는 두번째로 포로가 됐다가 보도했다.

지난 16일 러시아 국영TV에 모습을 드러낸 그는 "나는 영국 시민이자 우크라이나 해병대 소속으로 마리우폴에서 붙잡혔다"면서 "지난 5~6주 동안 마리우폴에서 싸웠으며 지금은 도네츠크인민공화국에 있다"며 자신을 소개했다. 영상 속에 비친 그는 폭행을 당한듯한 외상은 보이지 않았으나 매우 피곤한듯 초췌한 모습이었다.

확대보기

▲ 러시아 국영TV에 모습을 드러낸 숀 핀너의 모습

이 영상이 공개되자 핀너의 영국 가족은 제네바 협약을 준수해 그를 전쟁 포로로서 인도적으로 대우해 달라고 촉구했다. 제네바 협약 13조는 전쟁 포로는 항상 인도적 대우를 받아야 하며, 포로를 사망하게 하거나 건강에 중대한 위해를 가하는 행위를 금지한다고 규정하고 있다. 

그러나 핀너의 소식을 전한 친러시아 SNS에는 핀너를 '영국인 용병'으로 규정해 제네바 협약이 준수될 지도 미지수다. 보도에 따르면 핀너는 영국 육군 출신으로 4년 전 우크라이나에 정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그는 러시아와의 전운이 감돌던 지난 1월 영국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내 집과 가족을 지키기 위해 러시아와 싸울 것"이라면서 "러시아군에 잡히는 것이 두렵지만 나는 영국인이기 때문에 다르게 대우받을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확대보기

▲ 러시아 국영TV에 등장한 에이든 애슬린의 모습

한편 러시아TV는 핀너에 앞서 러시아군 포로가 된 영국 노팅엄셔 출신의 에이든 애슬린(28)의 영상을 공개한 바 있다. 지난 2018년 부터 우크라이나에 머물러온 그는 마리우폴을 사수하다 포로가 됐으며, 서구 언론은 이들의 영상 공개를 선전전의 일환으로 해석했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