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전체메뉴

[우주를 보다] 또 X급 강력한 태양폭발 포착…왜 자주 폭발할까?

수정: 2022.04.19 14:21

확대보기

▲ 지난 17일 태양활동관측위성(SDO)로 포착한 태양플레어의 모습. 사진= NASA/SDO and the AIA, EVE, and HMI science teams

태양의 활동이 왕성해지는 주기에 접어들면서 강력한 태양폭발 현상이 연이어 벌어지고 있다. 최근 미국 우주환경예측센터(SWPC)는 지난 17일(이하 그리니치표준시 기준) 강력한 태양플레어가 발생해 오전 3시 34분 경 정점을 찍었다고 밝혔다.  


SWPC에 따르면 이번에 발생한 태양플레어는 가장 강력한 X급인 X1.1으로 측정됐으며 대략 34분 간 이어졌다. 이 모습은 미 항공우주국(NASA)의 태양활동관측위성(SDO)으로 포착됐는데, 이미지를 보면 태양플레어는 사진 속 왼쪽 최상단 가장자리에서 확인된다.이번에 발생한 태양플레어 영향으로 호주와 동남아시아 일부 지역에 단파 통신 장애를 가져왔다는 보고가 이어졌다.

이에앞서 지난달 30일에도 태양의 한 흑점에서 모두 17차례의 태양플레어가 발생해 북미 일부 지역 단파 무선 신호에 일시적인 장애를 일으켰다. 당시 발생한 태양플레어도 가장 강력한 X급인 X1.38로 측정됐다.  

확대보기

▲ 지난달 30일 태양 흑점 AR2975(태양 오른쪽 상단 밝게 빛나는 부근)에서 X1.38급 태양플레어가 관측됐다. 사진=NASA/GSFC/SDO

태양플레어는 태양 표면에서 일어나는 폭발현상으로, 갑작스러운 에너지 방출에 의해 다량의 물질이 우주공간으로 고속 분출되는 것을 뜻한다. 태양플레어는 그 강도에 따라 세 가지 등급으로 분류되는데 가장 약한 C, 중간급의 M, 가장 강력한 X급으로 나뉜다. M급은 C급보다 10배 강하며 마찬가지로 X급은 M급보다 10배 강하다. 이중 X급 플레어의 강도는 지구상에서 폭발되는 핵무기 1개 위력의 100만 배에 달한다. 이중 지구에 영향을 미치는 것이 바로 M이나 X등급의 폭발이다. 

확대보기

▲ 태양 극소기와 극대기의 태양 활동 모습. 사진=NASA

이처럼 최근들어 태양플레어 현상이 자주 확인되는 이유는 태양의 활동주기와 관계가 깊다. 태양은 11년을 주기로 활동이 줄어들거나 늘어나는데 지난 2019년 이후 태양은 '태양 극소기’(solar minimum)를 끝내고 ‘태양 극대기’(solar maximum)에 들어왔다. 태양이 극소기에 접어들면 지구의 기온이 약간 떨어져 지구에 악영향을 미치기도 하며 이와달리 극대기에 들어오면 흑점 폭발로 인한 단파통신 두절, 위성 장애, 위성항법장치 오류, 전력망 손상 등을 야기한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