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깨고 부수는 포크레인으로 생명 구하는 기지 발휘한 노동자들

수정: 2022.04.21 11:01

확대보기

마땅한 장비도 없었지만 순간적으로 기지를 발휘, 귀한 생명을 건져낸 에콰도르 노동자들에게 찬사와 칭찬이 쇄도하고 있다. 현지 네티즌들은 "이런 분들이 진정한 영웅"이라며 격려의 박수를 아끼지 않고 있다. 

최근 에콰도르의 오로에서 벌어진 일이다. 

노동자들은 작은 하천을 끼고 있는 길에서 작업을 하고 있었다. 노동자들이 구조대로 변신한 건 위쪽에서 작업을 하고 있던 다른 작업팀의 무전호출을 받고서였다. 


무전기에선 "하천에 개가 빠졌다. 물살이 너무 세서 개가 헤엄도 치지 못하고 그냥 막 떠내려간다"는 다급한 목소리가 들려왔다. 

무전을 받은 노동자들이 보니 정말 멀리에서 무언가가 급류에 휘말려 떠내려오는 것이 보였다. 구조장비도 없고 물살이 빠른 하천으로 뛰어들기도 애매한 상황에서 누군가 "포크레인 타고 구하자"고 소리쳤다. 

짧은 말이었지만 함께 일하며 호흡을 맞춰온 노동자들은 바로 메시지를 이해했다. 

포크레인 기사는 달려가 장비에 시동을 걸었고, 한 노동자는 포크레인 버켓에 뛰어 올랐다. 수건을 쓰고 그 위에 모자를 눌러 쓴 사진 속 바로 노동자다. 

눈 깜짝할 사이에 준비가 완료되자 포크레인은 버켓을 하천으로 내렸다. 버켓에 타고 있던 노동자는 떠내려오는 개를 건져내기 위해 두 팔을 벌리고 준비했다. 그는 "그날따라 워낙 물살이 빨라 솔직히 구조를 자신할 수 없었다"며 "더구나 개를 건질 수 있는 기회는 딱 1번뿐이라 바짝 긴장이 됐다"고 당시를 회고했다. 

몸부림치듯 허우적대는 개를 건져내기란 쉽지 않았지만 하늘이 도왔는지 구조는 성공했다. 급류에 휘말려 떠내려오던 개는 노동자의 팔에 걸렸고, 노동자는 개를 건져냈다. 

하지만 사연은 여기에서 끝이 아니었다. 개는 떠내려오면서 이곳저곳에 충돌했는지 몸에 상처가 많았다. 기적적으로 목숨을 건졌지만 허우적대며 탈진한 듯 몹시 지쳐 보였다. 

노동자들은 개를 인근 동물병원으로 데려가 진료와 치료를 받게 했다. 병원비는 십시일반 갹출해 지불했다. 


한 노동자가 촬영한 영상이 소셜 미디어에 오르면서 사건은 에콰도르 전역에 알려졌다. "노동자 여러분 감사합니다. 제가 본 가장 감동적인 구조였어요" "포크레인에 탈 생각을 하시다니 정말 지혜로우시다"는 등 영상에는 칭찬 댓글이 꼬리에 꼬리를 물었다. 

손영식 해외통신원 voniss@naver.com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