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악마의 미소”…4살 여동생 강간한 美남성, 웃으며 법원 입장

수정: 2022.04.21 17:54

확대보기

▲ 지난해 7월 네 살배기 여동생을 강간한 뒤 도주했다 붙잡힌 미국의 20대 남성. 현지시간으로 19일 경찰에 체포된 뒤 환하게 웃으며 법원으로 들어가고 있다

확대보기

고작 4살 된 여동생을 강간한 혐의로 체포된 20대 미국 남성이 ‘악마의 미소’를 보이며 법원에 들어가는 모습이 공개됐다.


뉴욕포스트 등 현지 언론의 20일 보도에 따르면 이사야 메츠(22)는 지난해 7월 네 살배기 쌍둥이 입양 동생 중 한 명을 성폭행한 뒤 도주했다.

사건 당시 입양된 쌍둥이 여동생 중 한 명은 가족과 병원에 있었고, 메츠는 집에 아무도 없는 틈을 타 범죄를 저지른 것으로 알려졌다.

가족들은 “집에 돌아와 보니 딸이 심하게 칭얼거리고, 목욕하는 동안 중요 부위가 아프다고 말했다”고 진술했다. 경찰이 피해 아동의 속옷에서 DNA를 채취해 조사한 결과, 메츠의 것으로 확인됐다.

확대보기

▲ 지난해 7월 네 살배기 여동생을 강간한 뒤 도주했다 붙잡힌 미국의 20대 남성. 현지시간으로 19일 경찰에 체포된 뒤 취재진을 향해 침을 뱉는 등 반성 없는 태도로 분노를 자아냈다

이후 메츠는 자신을 체포하려 출동한 경찰관 2명을 폭행한 뒤 도주했지만, 지난 19일 맨해튼 미드타운 노숙자 보호소에서 검거됐다.

그는 검거 당시에도 자신을 찾아온 경찰에게 또다시 폭력을 휘둘렀고, 경찰들은 전기충격기 등을 동원한 후에야 메츠를 체포할 수 있었다.

메츠는 잠옷 바지를 입고 신발도 신지 않은 상태로 맨해튼 형사 법원에 끌려갔다. 손과 발에 모두 수갑이 채워진 상태로 이동하던 그는 ‘왜 아이를 강간했냐’는 기자의 질문에 침을 뱉고 욕설을 했다.


또 취재진 카메라 앞에서 흡사 악마와 같은 웃음을 보이거나 입을 맞추는 듯한 몸짓을 취해 더욱 분노를 샀다.

메츠는 아동 성폭행, 아동 음란 영상 범죄, 경찰 폭행, 체포 저항, 공무 방해, 도주 등 총 115건의 혐의를 받고 있다. 현지 언론은 그의 혐의가 모두 인정돼 유죄 판결을 받는다면, 징역 최대 1000년 형을 받게 될 것이라고 보도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