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월드피플+] 우크라이나 카페에 등장한 ‘분홍 포스트잇’…정체는?

수정: 2022.04.22 16:11

확대보기

▲ 우크라이나 현지 언론인이 SNS에 공개한 ‘분홍색 포스트잇’이 붙은 키이우의 한 카페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동부지역을 중심으로 총공세를 펼치는 가운데, 우크라이나 수도 키이우의 많은 카페에 ‘분홍색 포스트잇’이 등장해 눈길을 끌고 있다.


우크라이나 매체인 키이우 인디펜던트 소속 언론인인 올가 루덴코는 22일(현지시간) 키이우의 한 카페 모습을 담은 사진을 공개했다.

해당 사진은 키이우의 한 카페 계산대 옆에 여러 장의 분홍색 포스트잇(접착식 쪽지)이 붙어있는 모습을 담고 있다.

루덴코에 따르면 사진 속 분홍색 포스트잇은 현지인들이 나라를 지키고자 목숨을 걸고 싸우는 모든 군인을 위한 ‘선결제’ 영수증이다. 시민들이 미리 돈을 지불한 만큼, 군인들이 언제든 카페에 들러 음료수와 간식 등을 가져갈 수 있도록 한 것이다.

확대보기

▲ 우크라이나 매체인 키이우 인디펜던트 소속 언론인인 올가 루덴코 SNS 캡쳐

루덴코는 “현재 키이우의 많은 카페에서는 분홍색 포스트잇을 볼 수 있다. 이것은 카페 손님들이 군인 등 우크라이나 국토를 수호하는 사람들을 위해 선불로 요금을 지불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분홍색 포스트잇이 붙은 카페에 들른 군인들은 커피와 디저트 등을 무료로 받을 수 있다”면서 “이는 우크라이나 국민이 나라를 지키는 군인에게 감사를 표하는 방법”이라고 덧붙였다.

또 댓글을 통해 “하지만 내가 본 군인들은 (선결제가 된 분홍색 포스트잇이 있음에도) 여전히 직접 음료값을 지불했다는 점을 알려주고 싶다”고 강조했다.

이러한 캠페인은 전쟁으로 생계가 어려워진 자영업자뿐만 아니라, 나라를 위해 애쓰는 군인들의 사기를 높이는데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해당 게시물을 본 많은 사람이 우크라이나를 수호하는 이들을 도울 방법을 문의하고 있다. 네티즌들은 “해외에서 (현지 카페 등에) 선결제 할 방법이 있느냐”, “전화나 온라인으로도 선결제 할 방법을 알고 싶다” 등의 댓글을 남겼다.

푸틴 대통령 "마리우폴 점령" 주장…우크라 측 "아직 방어 중" 반박 

한편 러시아군은 21일, 우크라이나 남부의 전략적 요충지인 항구도시 마리우폴을 점령했다고 선언했다. 이날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마리우폴 해방작전이 성공적으로 종료됐다”면서 “파리 한 마리도 통과하지 못하도록 봉쇄하라“라고 지시했다.

하지만 올렉시 아레스토비치 우크라이나 대통령실 고문은 ”우리의 방어군은 계속해서 (마리우폴을) 지키고 있다”고 반박했다.

확대보기

▲ 20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남부 항구도시 마리우폴에서 주민들이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군의 최후 결전을 앞두고 피란 버스를 기다리고 있다. 마리우폴에 남은 우크라이나 해병대와 아조우 연대가 결사 항전 태세를 보이자 항복을 종용하며 최후통첩을 날린 러시아군은 총공세를 준비 중이다. 연합뉴스

러시아는 우크라이나 측이 항전을 펼치는 마리우폴의 제철소 아조우스탈의 총공격 계획을 취소하는 대신, 봉쇄를 선택했다. 현재 아조우스탈 제철소에는 아조우 연대와 우크라이나 해병대 등 군인 2000여 명이 고립된 것으로 알려졌다.


마리우폴이 함락위기에 빠지자 민간인 탈출을 위한 버스 90대가량이 현지로 향할 것이라는 소식이 전해졌지만, 현재까지 마리우폴을 빠져나온 버스는 고작 4대에 불과하다.

바딤 보이첸코 마리우폴 시장은 “마리우폴에는 여전히 약 10만 명의 민간인이 남아있다”면서 “러시아의 침공 이후 적어도 수천 명이 사망했다”고 전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