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멕시코서 10년간 개고기로 만든 타코를 팔았다고?

수정: 2022.04.28 09:18

확대보기

타코 종주국 멕시코에서 개고기로 타코를 만들어 팔던 일당이 검거됐다.

멕시코 검찰은 최근 멕시코주(州) 툴티틀란에서 개고기를 판매한 혐의로 남자 2명을 체포했다. 용의자들은 최소한 10년간 개고기로 만든 타코를 팔아왔다.
 

타코 재료로 사용하기 위해 두 남자가 잡은 개는 최소한 수백 마리, 개고기 타코를 먹은 사람은 적어도 수천, 많게는 수만에 달할 것으로 보인다. 

범행은 주민들의 끈질긴 노력 끝에 전모가 드러났다. 용의자들은 툴티틀란의 한 가정집을 얻어 도축장처럼 사용했다. 

이 집에서 개를 키우면서 개를 잡고 자신들이 운영하는 타코전문점에서 개고기로 타코를 만들어 팔았다. 

이상한 낌새를 알아차린 건 용의자들이 도축장으로 사용하던 가정집 주변 이웃들이었다. 낯선 남자들이 이사를 온 후 동네의 개들이 하나둘 사라지기 시작하고 심한 악취가 풍기기 시작한 때문이다. 

집을 드나드는 남자들의 차림새에도 이상한 점이 많았다. 남자들은 장화를 신고 방수앞치마를 두른 채 출입하는 경우가 많았다. 마치 정육점을 차린 듯했다. 

주민들이 "무슨 일을 하는 분들이냐"고 묻자 용의자들은 "타코 장사해요. 식당 있어요"라고 했다고 한다. 


하지만 주민들은 쉽게 의심을 풀지 않았다. 제의 가정집에서 풍기는 악취가 갈수록 심해졌기 때문이다. 분명 무언가 감추는 게 있다는 생각이 든 주민들은 시를 찾아가 조사를 요청했지만 헛수고였다. 

시는 "동물보호국으로 가세요" 동물보호국은 "경찰에 부탁해보세요", 경찰은 "검찰에 신고하세요"라며 세칭 뺑뺑이를 돌렸다. 끈질긴 노력 끝에 시민보호국에서 한 차례 현장을 둘러보긴 했지만 형식에 불과했다. 시민보호국은 "봤는데 아무런 문제가 없다"며 그냥 돌아갔다. 

책임을 지지 않는 행정, 성의 없는 일처리에 화가 머리 끝까지 치민 이웃들은 결국 지난 19일(현지시간) 거리로 몰려 나가 도로를 점거하고 시위를 벌였다. 자동차 주행이 막히는 등 일대 소란이 일자 그제야 검찰은 조사를 약속했다. 

뒤늦게 검찰이 수색한 도축장 가정집에선 불법 도축의 증거가 쏟아졌다. 도축할 때 사용한 기구, 도축한 개의 뼈 등이 무더기로 발견됐다. 집에선 개 40여 마리가 우리에 갇혀 죽을 날을 기다리고 있었다. 

검찰은 "수사 결과 두 사람이 개를 도축해 개고기로 타코를 만든 지 최소한 10년"이라며 "불법도축, 동물학대, 위생규정 위반 등 다수의 혐의가 있어 기소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손영식 해외통신원 voniss@naver.com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