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IQ69 지적 장애 마약 밀수범, 결국 싱가포르서 사형 집행

수정: 2022.04.27 13:40

확대보기

▲ 마약밀수범 나겐트란 다르말린감의 사형을 반대하는 시민단체의 모습. 사진=EPA 연합뉴스

IQ69의 지적 장애를 가져 국제적인 사형반대 청원이 일었던 말레이시아 출신 마약 밀수범에 대한 사형이 결국 집행됐다.
27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 등 외신은 싱가포르 당국이 이날 말레이시아인 사형수 나겐트란 다르말린감(34)의 사형을 집행했다고 보도했다.

나겐트란는 지난 2009년 헤로인 42g가량을 싱가포르로 몰래 들여오려다 검문소에서 체포됐으며 이듬해 고등법원에서 사형을 선고받았다. 싱가포르의 경우 15g 이상의 헤로인을 밀수하다 적발되면 사형에 처하는 ‘무관용’ 정책을 펼 만큼 마약 범죄를 강력하게 처벌하고 있다.

확대보기

▲ 사진=EPA 연합뉴스

이 사건이 국제적인 논란이 된 것은 나겐트란이 IQ69로 지적 장애를 갖고 있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다. 또한 그가 협박을 당해 마약 밀수 범죄에 악용됐다는 점도 사형 만큼은 면해야 한다는 여론에 힘을 실었다. 그러나 대법원 격인 항소법원이 최근 나겐트란에 대한 상고를 기각하면서 결국 사형이 최종 확정됐다.

이에대해 싱가포르 당국은 "나겐트란은 자신이 저지른 행위의 본질을 분명히 이해했으며 옳고 그름에 대한 판단력도 가지고 있었다"고 반박했다. 이후 말레이시아 총리와 인권 단체들이 사면을 요청하고, 사형 집행이 임박했던 지난 25일에는 유엔 인권최고대표사무소(OHCHR)까지 나서 사형 집행을 멈춰야한다고 촉구했으나 결국 무위에 그쳤다.

한편 싱가포르는 마약 밀매와 살인 등 강력 범죄에 대해 엄정하게 대처하는 것으로 잘 알려져있다. 특히 마약 관련 범죄자에 대해서는 사형을 집행하는 30여 개 나라 중 하나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