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흑해 요충지’ 스네이크섬 점령한 러軍 사령부 파괴

수정: 2022.04.28 11:21

확대보기

▲ ‘흑해 요충지’ 스네이크섬 점령한 러軍 사령부 파괴(사진=스네이크섬의 위성 이미지 / 구글)

우크라이나군이 흑해의 전략적 요충지인 스네이크섬에서 주둔 중인 러시아군 사령부를 파괴했다.

27일(현지시간) 키이우 인디펜던트 등에 따르면, 우크라이나 남부군 작전사령부는 26일 우크라이나군의 공격으로 스네이크섬의 러시아군 사령부와 대공 방어체계를 파괴했다고 밝혔다. 러시아군의 전사자 수는 파악 중이라고 덧붙였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첫날인 2월 24일 러시아 흑해함대 주력 순양함인 모스크바함은 무전으로 스네이크섬에 주둔하던 우크라이나 수비대 13명에게 항복을 요구했다. 그러나 우크라이나 수비대원 중 한 명이 “러시아 군함은 가서 X나 먹어라“고 욕하며 투항을 거부했다. 당시 거대 전함과 우크라이나 군인 13명의 대치를 두고 매체들은 ‘거인과 소년의 싸움’이라고 비교하기도 했다.

이후 러시아군의 전방위적 공격으로 우크라이나 수비대원들이 모두 사망했다는 보도가 나왔으나 사실이 아니었다. 러시아 국방부가 포로가 된 우크라이나 수비대원들의 모습을 사진으로 공개했기 때문이다. 포로로 잡혀있던 우크라이나 수비대원들은 지난달 24일 러시아와의 포로 교환으로 석방됐으며 실제 숫자는 19명으로 확인됐다. 당시 러시아군의 항복 요구에 욕으로 응답했던 로만 흐리보프를 포함한 우크라이나 수비대원 모두 군 당국으로부터 훈장을 받기도 했다.

확대보기

▲ 러시아 흑해함대의 상징으로 여겨지는 모스크함은 지난 14일 우크라이나군의 지대함 미사일에 맞아 침몰했다. / 유크레인 웨폰스 트래커 트위터

러시아 흑해함대의 상징으로 여겨지는 모스크함은 지난 14일 우크라이나군의 지대함 미사일에 맞아 침몰했다. 당시 우크라이나군은 터키제 무인기 바이락타르를 여러 대 띄워 모스크바함의 관심을 끈 뒤 넵튠 미사일 4발을 쏴 이중 2발을 명중시켰다. 이후 온라인에 유출된 사진과 영상은 모스크바함이 심하게 파손되고 부분적으로 불이 났으며 좌현으로 기울어져 침몰하는 모습을 보여줬다.


러시아는 일주일만 모스크바함의 침몰 사실을 인정했다. 러시아 국방부는 모스크바함 화재로 1명이 사망하고 27명이 실종되고 397명이 구조됐다고 밝혔다. 그러나 침몰로 이어진 화재 원인에 대해서는 따로 언급하지 않았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