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美의원 “중국이 미국 자리 위협한다”…中매체 발끈한 이유

수정: 2022.05.03 13:33

확대보기

중국을 겨냥해 비판적 발언을 이어간 미국 정계에 대해 중국 매체들이 ‘중국을 미국 선거에 악용하지 말라’며 발끈했다.
중국 기관지 관찰자망은 대선의 연장선이라고 평가받는 중간 선거를 앞두고 중국을 겨냥한 비판적 발언을 이어간 미국 오하이오 민주당원이자 상원의원 후보인 팀 라이언을 겨냥해 ‘중국을 이용해 미국 정객들의 표를 긁어모으려 하지 말라’며 불쾌감을 공개적으로 드러냈다.

앞서 지난달 30일 라이언 후보는 선거 연설 중 “중국 공산당이 미국의 자리를 위협하고 있는데, 지금 그들과 싸우지 않으면 10~15년 내에 (미국인들은)중국어를 배워야 하게 될 것”이라고 발언한 것에 대한 비판인 것.

라이언 후보는 지난달 30일 CNN과의 인터뷰에서 “중국 공산당이 미국을 대체하려고 시도하고 있다”면서 “그들은 모든 분야에서 미국의 자리를 위협하고 있는데, 미국이 중국과 싸워 지금의 위치를 지키지 않는다면 빠르면 10년, 늦어도 15년 내에 미국인들이 중국어를 배워야 할 날이 머지않았다”면서 중국 위협론에 힘을 실었다.

그의 이 같은 중국에 대한 비판적 입장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었다는 점에서 중국 기관지들은 더욱 분노하는 모양새다. 실제로 지난 3월 29일, 라이언 후보는 선거 유세에서 “민주당과 공화당 두 당은 선거 때문에 갈등할 시간이 없다”면서 “중국과의 대결에 집중해야 한다. 미국의 실업자 급증 문제는 모두 중국에서 비롯된 문제다”고 일갈했다.

그는 또 “중국의 제조업 탓에 미국 실업자 문제가 해결될 기미가 없다”면서 “오하이오주에 대규모 공장 시설을 건축해 이 지역 실업 문제를 해결할 것”이라고 했다.

당시 그의 발언이 있은 직후 중국 매체들은 ‘미국이 내부적인 사회 문제를 중국의 탓으로 돌렸다’면서 ‘최근 몇 년 동안의 미국 선거 상황을 보면 오하이오주에서의 민주당 표심은 녹록하지 않은 상태로, 표심을 잡기 위해 큰 그림을 그린 미국 정치계가 중국에 맞서는 것으로 표심을 자극하고 있다’고 불쾌감을 감추지 않았다.

미국의 비영리단체인 ‘아시아미국인태평양제도승리기금’ 브래드 잰킨스 회장은 “정치인이라면 본래 해야 하는 업무에 집중해야 하는데, 라이언 후보는 중국을 공동의 적으로 돌려 자극적으로 표심을 잡으려 시도하고 있다”면서 “그의 공격적인 발언으로 인해 미국에 체류 중인 수많은 아시아인들이 신변 위협을 받게 될 우려가 있다”고 지적했다.

잰킨스 회장은 이어 “라이언은 오하이오주가 가진 내부적인 문제에 대해 집중하지 않은 채 모든 문제를 중국의 책임으로 돌린 심각한 인종차별주의자”라고 덧붙였다.

하지만 이 같은 비판에도 불구하고 라이언 후보는 “미국 오하이오주의 근로자들은 전 세계 최고 수준”이라면서 “(나는)중국의 도전을 제압하고, 모든 오하이오 주민들의 이익을 위해 나섰다. 결코 중국에 사과하지 않을 것”이라고 거듭 중국을 겨냥한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임지연 중국 통신원 cci2006@naver.com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