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영상] 도망가는 아시아계 여성 끝까지 쫓아가 ‘퍽’…또 증오범죄

수정: 2022.05.04 18:34

확대보기

▲ 뉴욕포스트는 지난달 24일(이하 현지시간) 뉴욕 맨해튼 첼시 지역에서 아시아계 여성을 상대로 한 묻지마 폭행 사건이 벌어져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고 보도했다.

미국 뉴욕에서 증오범죄 추정 사건이 또 발생했다. 뉴욕포스트는 지난달 24일(이하 현지시간) 뉴욕 맨해튼 첼시 지역에서 아시아계 여성을 상대로 한 묻지마 폭행 사건이 벌어져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고 보도했다.

이날 아침 첼시 번화가에서 69세 아시아계 여성 한 명이 쓰러졌다. 현지언론은 해당 여성이 횡단보도를 건너다 일면식 없는 보행자에게 폭행을 당해 길바닥에 넘어졌다고 전했다. 피해 여성은 크게 다치진 않았으나 정신적 충격을 호소하며 근처 병원으로 실려갔다.

확대보기

신고를 접수한 뉴욕경찰(NYPD) 이번 사건이 증오범죄일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 수사에 나섰다. 보도에 따르면 경찰은 가해자가 인종적 동기를 가지고 아시아계 여성을 일부러 폭행한 것으로 봤다. 그도 그럴 것이, 가해자는 수상한 낌새를 느끼고 도망가는 피해 여성을 끝까지 쫓아가 때렸다.

사건 현장 주변 폐쇄회로(CC)TV 화면에는 짐을 들고 인도를 걷던 가해자가 건널목을 절반 이상 건너 간 피해자를 뒤에서 공격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성큼성큼 다가간 범인을 보고 피해자가 몸을 돌려 도망가자, 가해자는 끝까지 쫓아가 주먹을 날렸다. 뉴욕경찰 증오범죄 전담반은 관련 CCTV를 토대로 달아난 가해자를 추적 중이다. 현장에서 도주한 가해자는 범행 후 근처에서 여유롭게 커피를 마시며 걷는 모습이 카메라에 찍혔다.

확대보기

▲ 가해자는 범행 후 커피를 마시며 여유롭게 근처를 걷다 감시카메라에 찍혔다.

미국 연방수사국(FBI)에 따르면 2020년 기준 증오범죄는 12년 만에 가장 많은 7759건을 기록했다. 이 가운데 아시아계를 겨냥한 범죄는 전년 대비 73% 급증했다. 미국의 아시아 인권단체 연합기구인 아시아 퍼시픽 정책기획위원회가 별도로 집계한 작년 통계에 따르면, 한인이 피해자인 증오범죄 사건은 하루 한 건꼴로 발생했다.

특히 올해 들어선 인종적 동기에 의한 강력 사건이 잇따랐다. 지난달 뉴욕에선 귀가하던 60대 아시아 여성이 낯선 흑인 남성에게 1분 30초 동안 무려 130차례 무차별 구타를 당했다. 뉴욕 맨해튼 차이나타운에서는 한인 여성 크리스티나 유나 리가 노숙자가 휘두른 흉기에 찔려 사망했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