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속보] 남성 수감자와 함께 탈옥한 美 여성 교도관 결국 체포

수정: 2022.05.10 09:57

확대보기

▲ 탈옥 10일 만에 체포된 교도관 비키 화이트(56)와 남성 수감자 케이시 화이트(38)의 모습

남성 수감자와 함께 사라진 미국의 여성 교도관이 결국 체포됐다. 10일(이하 현지시간) 뉴욕타임스 등 현지언론은 앨라배마주의 고위 여성 교도관 비키 화이트(56)와 남성 수감자 케이시 화이트(38)가 9일 인디애나 주에서 경찰에 체포됐다고 보도했다.


두 사람이 함께 감옥을 나선 지 10일 만으로 수감자 케이시는 다시 구금되었으며 교도관 비키는 부상을 입고 현재 병원에 입원했다. 

사건이 벌어진 것은 지난달 29일로 이날 교도관 비키는 수감자 케이시를 정신감정을 위해 법원에 데려간다고 말하고 함께 감옥을 나선 후 연락이 끊겼다. 경찰 수사 결과 이날 케이시는 정신감정도, 법원에 갈 예정도 없었던 것으로 드러났으며 특히 교도관 비키가 최근 자택을 매각하고 사건 전날 사직서를 낸 사실이 알려졌다. 이후 현지언론은 두 사람의 특별한 관계에 주목해 연인 관계라고 보도했다.

확대보기

▲ 지난 3일 세차장 CCTV에 포착된 수감자 케이시 화이트의 모습

사건을 맡은 릭 싱글턴 보안관은 "인디애나주 에반스빌에서 추격전 끝에 두 사람을 체포했다"면서 "케이시의 경우 다시는 세상 밖으로 나오지 못할 것"이라고 밝혔다. 특히 현지언론은 교도관 비키가 경찰 추격 과정에서 스스로 자신에게 총을 쐈다고 보도했으나 수사 당국은 이에대해 답변하지 않았다.

한편 수감자 케이시는 지난 2020년 총 2건의 살인 혐의로 기소됐으며 이미 지난 2015년 가택침입, 차량 절도 등 일련의 범죄로 75년 형을 선고받은 바 있다. 케이시는 경찰 조사 초기 살인을 자백했으나 이후 정신 이상으로 무죄를 주장해 재판을 기다리던 중이었다. 이에 반해 교도관 비키는 평소 모범적인 근무 평가를 받아온 베터랑 교도관으로 전해졌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