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우크라인 20명 ‘잔혹 고문’? 좋았다”…엄마에게 자랑한 러 군인 신원 공개

수정: 2022.05.10 11:13

확대보기

▲ 어머니에게 우크라이나인 20명을 잔혹하게 고문했으며 “한 치의 후회도 없다”고 밝힌 러시아 군인 솔로브요프. 우크라이나 국방부는 도청을 통해 확보한 그와 어머니의 통화 내용을 공개했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이 두 달 넘게 이어지는 가운데, 우크라이나 민간인을 잔인하게 고문했다고 주장하는 러시아 군인의 음성이 공개됐다.


우크라이나 국방부가 공개한 해당 오디오 파일은 우크라이나 정보국이 도청을 통해 확보한 것으로, 러시아 11군단 소속 군인인 콘스탄틴 솔로브요프(20)와 그의 어머니의 통화 내용이다.

솔로브요프라는 지난 3일(이하 현지시간) 어머니에게 우크라이나 북동부 하르키우 인근에 있다고 밝힌 뒤, 자신이 우크라이나인을 어떻게 고문했는지 자세히 설명하기 시작했다.

여기에는 손가락과 발가락 등의 피부를 벗겨 내거나 철사 등을 이용한 잔혹한 고문이 포함돼 있었다. 우크라이나인에 대한 고문과 학대에는 러시아 군인뿐만 아니라 러시아 정보기관인 연방보안국(FSB) 요원이 동참했다는 내용도 있었다.

군인의 어머니는 전화 통화에서 “그들을 고문하는 걸 즐겼냐”고 물었고, 이에 군인은 “좋았다”라고 답했다가 이내 “잘 모르겠다”라고 덧붙였다. 또 “그들을 파괴(고문)할 때 쾌락을 느꼈다. 하지만 고문한 사람이 20명을 넘은 후에는 아무런 감정도 느껴지지 않았다”면서 “(그들을 고문한 것에 대해) 한 치의 후회도 없다”고 말했다.

이에 군인의 어머니는 아들의 이야기에 동조하며 “우크라이나인들은 사람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우크라이나인에 대한 조롱과 욕설도 서슴지 않았다.

확대보기

▲ 마리우폴 근처서 추가로 발견된 집단매장용 구덩이 AP연합뉴스

우크라이나 국방부는 해당 군인과 군인의 어머니 실명 및 사진을 폭로했다. 동시에 두 사람의 SNS 주소와 편집되지 않은 오디오 파일도 함께 공개했다.

국방부 측은 “이 대화는 러시아 군인들이 우크라이나 영토에서 중대한 전쟁 범죄를 저질렀다고 인정하는 여러 근거 중 하나”라면서 “우리는 부차와 이르핀 등에서 자행된 집단학살을 확인했으며, 민간인에게 저지른 강간, 고문 및 잔인한 폭력에 대한 신고가 우크라이나 전역에서 쏟아지기 시작했다”고 밝혔다.

확대보기

▲ 동물들을 대피시키던 중 러시아군의 폭격에 쓰러진 15세 아들(누워있는 사람)과 응급실을 찾은 어머니(붉은 동그라미)

이어 “러시아군이 동부지역 공습에 집중하기 위해 다른 지역에서 철수하기 전, 해당 지역 민간인은 야만적인 대우를 받았다. 이를 직접 목격한 생존자들이 있다”고 덧붙였다.


영국 일간지 가디언은 “러시아는 우크라이나에서 전쟁 범죄를 저지르거나 민간인을 표적 삼아 학살한 혐의를 부인하고 있지만, 서방은 점점 더 회의적으로 보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러시아는 전승절인 9일에도 우크라이나 남부 요충지 오데사에 미사일 공격을 이어갔다. 우크라이나 당국에 따르면 동부 루한스크 지역에서는 8~9일 하루 동안 민간이 3명이 사망했다. 북동부 하르키우에서도 민간인 3명이 죽고 4명이 다친 것으로 알려졌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