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전체메뉴

中, 대만 WHO총회 참석 ‘반대’...대만, “포기 않겠다”

수정: 2022.05.11 09:19

확대보기

▲ 자오리젠 중국 외교부 대변인. 중국 외교부 사이트.

대만을 자국 영토의 일부로 여기는 중국이 대만의 세계보건기구(WHO) 총회 참석에 동의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하나의 중국’ 원칙이 이유였다. 

대만은 22일부터 28일까지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리는 제75차 세계보건총회(WHA)에 옵서버로 참가할 수 있도록 전력을 기울이고 있다. 

9일 대만 언론들에 따르면 이날 자오리젠(趙立堅)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대만이 WHO를 포함한 국제기구에 참여하는 것은 필히 ‘하나의 중국’ 원칙에 의해 처리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유엔총회 결의 제2758호와 세계보건총회(WHA) 결의 25.1호에서 이 원칙이 근본적을 명시되어 있다고 이유를 들었다. 

자오리젠 대변인은 “대만 민진당(여당)이 정치적 음모를 대만 인민의 복지보다 우선시한 결과로 인해 대만이 WHA에 참여할 수 있는 정치적 기초가 더이상 존재하지 않게 됐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국가 주권과 영토를 보전하기 위해 유엔총회 및 WHA 관련 결의의 위엄과 권위를 지키기 위해 중국은 올해 대만지역의 WHA 참여에 동의할 수 없다”고 했다. 

중국이 대만의 국제 기구 참여를 필사적으로 반대하는 이유는 대만 민진당 차이잉원 정부가 ‘하나의 중국’ 인정을 거부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대만은 2009년부터 2016년까지 연속 8년간 옵서버 신분으로 WHA에 참가했지만 2017년부터 지금까지 초청창을 받지 못했다. 


우자오셰(吳釗燮) 외교부장은 9일 입법원 외교국방위원회에서 "초청장을 기다리고 있으며 마지막 순간까지 참여를 위해 포기하지 않고 끝까지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또 "대만을 지지하는 다른 나라들의 목소리가 두드러질 것"이라고 했다.

류정엽 대만 통신원 koreanlovestaiwan@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