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아이스크림 막대로 피임해드립니다...가짜 의사의 황당 시술

수정: 2022.05.13 10:55

확대보기

▲ 의사 행세를 하다가 붙잡힌 남자. 왼쪽은 남자가 피임시술에 사용한 아이스크림 막대.베네수엘라 경찰



"무슨 배짱으로 그런 엉터리 시술을 했는지 우리도 납득이 가지 않아요" 용의자를 잡은 경찰은 이렇게 말했다.

산부인과 전문의 행세를 하면서 엉터리 피임시술을 남발한 30대 남자가 경찰에 체포됐다. 검찰은 전문직 사칭, 문서위조 등의 혐의로 남자를 기소할 방침이다. 

베네수엘라 아라구아주(州)의 주도 마라카이에서 최근 벌어진 사건이다.

경찰은 "번듯하게 병원까지 차려놓은 산부인과 개업의가 있는데 진짜 의사가 맞는지 확인해 달라"는 복수의 신고전화를 받고 조사 끝에 남자를 체포했다. 

38살 남자는 대학교 근처에는 가보지도 않은 사람이었지만 당당하게 의사 행세를 했다. 

남자가 꼬리를 밟히게 된 결정적 실수(?)는 여성들에게 남발한 피임시술이었다. 그는 "시술을 받으면 영구적으로 피임이 가능하다"며 환자들을 꾀었다. 

남자에게 깜빡 속아 시술을 받은 여자는 경찰이 파악한 수만 최소한 25명에 이른다. 남자를 신고한 건 피임시술을 받은 25명 중 일부였다. 

여자들은 시술을 받았지만 아기를 갖게 되자 남자를 의심하게 됐다. "영구 피임시술을 받았는데 왜 아기가 생겼죠?"라며 다른 산부인과병원을 찾아간 피해자들은 자신들이 받은 시술의 실체를 알고 깜짝 놀랐다. 

사기꾼 의사는 여자들의 팔을 째고 아이스크림 막대기를 심는 기이한 임플란트(?)를 영구적 피임 방법이라며 시술했다. 

경찰은 "여러 곳에 확인을 해봤지만 이런 피임시술을 하는 곳은 없었다"며 "황당한 임플란트를 피임시술이랍시고 자행한 용기가 어디에서 나왔는지 우리도 궁금하다"고 말했다. 

경찰 조사 결과 남자는 초음파기기까지 들여놓고 완벽하게 산부인과 전문의 행세를 했다. 인터넷에서 구한 의사면허를 걸어놓고, 도장까지 파고는 처방전을 남발하기도 했다. 

전산시스템이 구축되지 않은 베네수엘라에선 가짜 처방전이 아무런 문제없이 사용됐다. 

경찰은 "남자가 가짜 도장을 마구 찍어댔지만 약사들이 일일이 면허번호를 확인하는 건 아니다"라면서 "주변에선 모두 그런 그를 진짜 의사로 알고 있었다"고 말했다. 


남자는 마라카이의 모 성당에서 미사를 드리다 경찰에 체포됐다. 성당 신자들도 그를 의사로 알고 있었다. 

검찰은 "사람의 건강과 생명을 위험에 빠뜨릴 수 있는 사기라는 점에서 매우 중대한 사건"이라며 "법의 테두리 안에서 가장 엄하게 죗값 치르게 할 것"이라고 말했다. 

손영식 남미 통신원 voniss@naver.com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