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미접종자는 벽 뒤로 가!”...수업 도중 미접종 학생 분리한 홍콩학교 논란

수정: 2022.05.11 10:02

확대보기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대면 수업 중이었던 한 학급에서 소수의 학생들을 분리, 차별한 것이 드러나 논란이다.

홍콩의 한 중학교에서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받지 않은 소수의 학생들을 교실 창가 쪽 좌석에 분리 배치하고 이동을 제한해 ‘차별’ 논란이 뜨겁게 제기된 것.

홍콩 매체 더 스탠다드는 지난 9일 호만틴 지역에 소재한 한 중학교의 대면 수업에서 백신 미접종 학생 5명을 같은 학급 동급생들과 대면하지 못하도록 좌석을 강제로 분리토록 했다고 10일 이같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 학교 운영진은 이날 백신 미접종자라는 이유로 대면 수업 중이었던 5명의 재학생들을 다른 학생들과의 대면을 최소화하도록 조치했고, 수업이 종료된 이후 이어진 점심식사 시간, 휴식 시간 중에도 다른 학생들과 분리된 일명 ‘특별 교실’에서 식사하도록 분위기를 강제했다. 

논란이 된 학교가 소재한 지역 정부는 이달 초부터 각 학교마다 전체 재학생 중 90% 이상의 학생들이 백신 접종을 완료한 것을 확인한 뒤 전면적인 대면 수업 재개를 허가해왔다. 

이날 첫 대면 종일 수업일 재개했던 이 학교에는 최초로 분리 차별 문제를 언론에 제보한 5명의 백신 미접종자를 포함해, 총 18명의 미접종 재학생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학교 측은 이날 첫 대면 수업 재개를 시작하면서 백신 미접종 학생들의 좌석을 각 학급 창가쪽으로 이동 배치시키고, 미접종 학생들의 경우 수업 중에도 투명한 플라스틱 칸막이 속에서만 수업에 참여할 수 있도록 했다. 

확대보기

또, 쉬는 시간 중에도 같은 학급 다른 학생들과의 대면을 최소화해야 한다는 지침을 일방적으로 통보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 같은 학교의 일방적인 조치 탓에 백신 미접종 학생들은 일명 ‘특별 교실’로 불리는 밀폐된 공간에서 점심식사를 했으며, 쉬는 시간 중에도 학교 측이 지정한 구역 이외의 이동이 불가했다고 이 매체는 전했다. 

특히 백신 미접종 학생들은 수업 중 의자와 책상의 교체를 요청했지만, 거부당했고 일부 학생들은 화장실 사용 요청까지 거부당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사건이 외부에 공개된 직후, 현지 학부모들은 학교 측의 조치가 백신 미접종 학생들에 대한 부당한 차별 행각이라면서 강한 반발의 목소리를 내는 분위기다.


익명의 한 학부모는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하거나 하지 않는 등의 문제는 각 개인과 가정에서 선택하는 권리인데, 사실상 학교가 나서서 학생들을 차별하는 분위기를 조성했다”면서 “미접종자라는 이유로 교실 한구석에 아이들을 강제로 배치하는 것은 학생이 가진 고유한 학습권을 학교가 직접 박탈한 것이나 다름없다. 차라리 우리 아이들을 교실 밖으로 쫓아내라”고 비판했다.

임지연 중국 통신원 cci2006@naver.com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