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영상] “우리 엄마 데려가지 말아요”…아이 앞에서 엄마 끌고 간 中 방역요원

수정: 2022.05.11 17:29

확대보기

▲ 방역 요원에게 강제로 끌려가는 어머니를 붙잡으려 애쓰는 중국 상하이의 어린 소년

중국의 강력한 방역 정책인 ‘제로코로나’로 대도시 봉쇄가 이어지는 가운데, 방역요원들이 어린 자녀가 보는 앞에서 어머니를 강제로 끌고 가는 모습의 동영상이 공개돼 논란이 일었다.


상하이에서 촬영된 해당 영상은 흰색 방호복을 입은 방역 요원들이 한 여성을 강제로 집 밖으로 끌어낸 뒤 검역소로 데려가는 모습을 담고 있다.

당시 끌려가는 여성 곁에는 아들로 보이는 어린 소년이 서 있었고, 소년은 억지로 끌려가는 어머니를 보호하기 위해 애썼지만, 역부족이었다.

결국 여성은 방역 요원들에게 이끌려 아파트 단지 밖으로 끌려나갔고, 아이는 또 다른 가족 손에 붙잡힌 채 끌려가는 어머니의 뒷모습을 보며 울어야 했다.

확대보기

이번 영상은 수도 베이징시 당국이 아파트 한 집에서 확진자가 한 명이라도 나오면, 해당 가구를 중심으로 가로세로 줄에 있는 가구들까지 모두 격리시키는 일명 ‘십자 격리’ 정책을 시행하겠다고 발표하고 나서 촬영된 것으로 알려졌다.

기존에는 확진자와 같은 아파트의 같은 층에 거주하는 사람만 밀접 접촉자로 분류돼 강제 격리됐는데, 해당 방침에서 더욱 심화한 조치가 나온 것이다.

상하이는 현재 아파트에서 확진자 1명이 발생하면, 같은 층의 주민 모두 밀접 접촉자로 간주해 격리해야 한다.

확대보기

▲ 소독약 뿌리는 중국 상하이 방역 요원들 2022.4.21 AP연합뉴스

상하이의 한 주민은 격리를 요구하는 방역 요원에게 “이렇게 격리시켰다가 만약 아이들에게 무슨 일이 생기면 책임질 수 있냐”고 따져 물었지만, 해당 방역 요원은 “여기는 미국이 아니라 중국이다. 국가 정책이니 이유는 묻지 말라”고 되받아쳤다.

중국 방역 당국은 아파트는 같은 층에 공용 복도가 있고, 위아래 층은 같은 하수관을 쓰는 만큼 화장실을 통해 코로나 감염 위험이 있다면서 격리 강화의 이유를 밝혔다.


그러나 시민 사이에서는 언제, 어떤 이유로 강제 격리되거나 검역소로 끌려갈지 모른다는 두려움이 일파만파로 퍼지고 있다. 특히 격리시설은 대부분 급조돼 열악한 환경인데다, 어린 자녀나 반려동물이 방치될 위험이 커 더욱 우려의 목소리가 나온다.

한편, 11일 중국 위생건강위원회에 따르면 전날 상하이의 신규 감염자 수는 1487명(무증상 감염 1259명 포함)으로 16일 만에 1000명대로 떨어졌다. 같은 날 수도 베이징의 신규 감염자 수는 37명으로 지난달 25일 이후 30∼70명대를 유지하고 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