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전체메뉴

[포착] 러軍 시신 쌓인 ‘죽음의 냉동열차’…호주머니엔 약탈 금붙이

수정: 2022.05.12 15:07

확대보기

▲ 11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법의학팀이 키이우 외곽에 마련된 임시 영안실 ‘냉동열차’에 러시아군 전사자 시신을 들여놓고 있다./AFP연합뉴스

러시아가 전장 곳곳에 방치하고 떠난 전사자 시신을 우크라이나가 대신 수습 중이다. AFP통신과 알자지라 등 외신은 러시아군이 철수한 키이우에서 전사자 시신이 쉴 새 없이 쏟아지고 있다고 보도했다.

AFP에 따르면 11일(이하 현지시간) 우크라이나 법의학팀은 키이우 서쪽 자발리우카에서 러시아군 전사자 시신 한 구를 수습했다. 현지 주민들은 러시아 부상병이 자신들에게 물을 구걸하다 퇴각을 앞둔 동료 병사들에게 살해됐다고 주장했다. 

자발리우카 주민 카테리나 카로브추크(79)는 “숨진 러시아 병사의 시신이 가게 근처에 담요로 덮여 있었다. 국토방위군에 연락해 그를 묻어줬다”고 밝혔다. 우크라이나 법의학팀이 조심스럽게 파낸 무덤 안에는 실제로 오른팔에 흰색 띠를 두른 러시아 병사 시신이 있었다.

‘냉동열차’에 쌓인 러시아군 전사자 시신, 주머니엔 악턀품이

확대보기

▲ 11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법의학팀이 수도 키이우 서쪽 자발리우카에서 수습한 러시아군 전사자 시신을 옮기고 있다./AFP연합뉴스

확대보기

▲ 11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법의학팀이 수도 키이우 서쪽 자발리우카에서 수습한 러시아군 전사자 시신을 옮기고 있다./AFP연합뉴스

확대보기

▲ 11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법의학팀이 키이우 외곽에 마련된 임시 영안실 ‘냉동열차’에서 러시아군 전사자 시신을 살피고 있다./AFP연합뉴스

3월 말 러시아군이 키이우에서 퇴각한 후 우크라이나는 키이우 곳곳에서 러시아군 전사자 시신 200여구를 수습했다. 시신은 이동식 영안실 ‘냉동열차’로 옮겼다. 공습 등의 우려로 냉동열차의 정확한 위치는 기밀에 부쳤다.

특별 취재 허가를 받은 알자지라는 9일 보도에서 냉동열차 내부에 실제로 러시아군 전사자 시신이 쌓여 있었다고 보도했다. 영안실 직원이 “전사자가 러시아 엘리트 낙하산 부대원이었던 것 같다”며 군용 배지를 보여줬다고 전했다. 직원은 전사자 호주머니에서 나온 것이라며 약탈품으로 추정되는 금붙이도 공개했다.

전사자 시신은 쌓여만 가는데, 러시아는 별다른 회수 노력을 기울이지 않고 있다.

최소한의 예우? 전사자 시신엔 관심 없는 러시아

확대보기

▲ 11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법의학팀이 키이우 외곽에 마련된 임시 영안실 ‘냉동열차’에서 러시아군 전사자 시신을 살피고 있다./AFP연합뉴스

확대보기

▲ 9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키이우 외곽 임시 영안실 ‘냉동열차’에 러시아군 전사자 시신이 담긴 흰색 가방이 놓여 있다./알자지라

전사자 시신 수습은 조국을 위해 희생한 군인에 대한 최소한의 예우이자, 군 사기와 직결된 문제다. 미국 등 선진국의 소위 ‘현대화’ 된 군대는 아군 전사자 시신을 철저히 회수한다. 

우크라이나 볼로디미르 리암진 대령은 “러시아 정부는 우리가 수습한 전사자 시신을 돌려받는 데 전혀 관심 없다”고 밝혔다. 대령은 “우크라이나 정부가 전사자 시신을 어떻게 처리할지 (대신) 결정할 것”이라면서, 각각의 시신이 러시아 전쟁 범죄의 증거이기도 하다고 강조했다. 

전사자에 대한 예우 역시 우크라이나 병사가 대신하고 있다. 러시아 병사 시신을 수습한 우크라이나 병사는 “그가 적이든 아니든 상관없다. 국제 인도주의 법칙에 따를 뿐”이라면서 “러시아군이 죽은 동료 병사에 대한 예우를 다하지 못했지만, 우리는 망자를 존중하는 마음으로 수습에 임할 것”이라고 말했다.

“사람 키만큼 쌓인 시신” 러시아, 자국군 전사자 집단매장 의혹

확대보기

▲ 9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키이우 외곽 임시 영안실 ‘냉동열차’에서 직원이 전사한 러시아 엘리트 낙하산 부대원의 배지를 들어 보이고 있다./알자지라

확대보기

▲ 11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법의학팀 직원이 키이우 외곽 임시 영안실 ‘냉동열차’에서 러시아군 전사자 시신에서 나온 신용카드를 들어 보이고 있다./AFP연합뉴스

확대보기

▲ 9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키이우 외곽 임시 영안실 ‘냉동열차’에서 직원이 전사한 러시아군 전사자의 주머니에서 나온 금붙이를 들어 보이고 있다./알자지라

일각에선 러시아가 자국군 피해를 은폐하고자 전사자 시신을 집단 매장했다는 주장도 나왔다. 10일 우크라이나 국가보안국(SBU)은 러시아가 전사자 시신을 ‘임시 폐기장’에 쌓아놓고 실종자로 분류하는 방법으로 피해를 축소·은폐했다는 내용의 감청 파일을 공개했다.

감청 대상이 된 러시아 병사는 지인과의 통화에서 우크라이나 동부 도네츠크에 전사자 시신만 따로 모아놓은 곳이 있다고 주장했다. 병사는 “거기에는 기본적으로 (시신을 모아두는) 일종의 폐기장 같은 게 있다. 그들(전사자) 시신은 겹친 채 쌓여있다”고 말했다.

이어 “시신 더미가 사람 키만큼 높다더라. 전사자를 거기 아무렇게나 던져두고 ‘작전 중 실종’됐다고 말하는 게 (러시아군에겐) 더 편할 것”이라고 그는 지적했다. 

우크라이나 외무부는 11일 러시아군 전사자 규모를 2만 6350명으로 추정했다. 반면 러시아는 침공 한 달이 지난 3월 말 1351명이 전사했다고 발표한 이후 정확한 피해 현황을 밝히지 않고 있다.

확대보기

▲ 9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볼로디미르 리암진 대령은 “우크라이나 정부가 전사자 시신을 어떻게 처리할지 (대신) 결정할 것이다. 러시아가 회수하지 않으면 시신들은 이곳 우크라이나에 묻힐 것이다. 신원을 확인할 수 있는 사람은 이름대로 매장되겠지만, 확인할 수 없는 자들은 무명으로 묻힐 것”이라고 덧붙였다./알자지라

확대보기

▲ 9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키이우 외곽 임시 영안실 ‘냉동열차’ 앞에서 알자지라와 인터뷰 중인 우크라이나 볼로디미르 리암진 대령./알자지라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