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지구를 보다] 우크라 미사일 피하는 러 함선…위성으로 본 격전지 뱀섬

수정: 2022.05.14 14:26

확대보기

▲ 즈미니섬(뱀섬) 인근에서 우크라이나군의 미사일을 피해 급선회하는 러시아 상륙정의 모습. 사진=맥사 테크놀로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이 79일째를 맞은 가운데 흑해의 해상 요충지인 즈미니섬(뱀섬) 인근에서 벌어진 미사일 공격 모습이 위성에 포착됐다.
지난 13일(이하 현지시간) CNN등 외신은 우크라이나군의 미사일 공격을 간신히 피하는 러시아의 상륙정 모습을 위성 사진으로 공개했다.

확대보기

▲ 우크라이나군의 미사일을 피해 급선회하는 러시아 상륙정과 뱀섬의 전경. 사진=맥사 테크놀로지

미국 민간 위성업체 맥사 테크놀로지가 지난 12일 촬영한 사진을 보면 즈미니섬 인근 해상에 미사일이 떨어지자 러시아의 세르나급 상륙정이 황급히 급선회하는 모습이 확인된다. 해상에 피어오르는 연기는 미사일 폭발에 의한 것으로 결과적으로 러시아 상륙정은 운좋게 화를 면한 셈이다. 세르나급 상륙정은 길이 25.6m 폭 5.8m의 소형 함정이다. 군사장비나 부대원을 상륙시키는 용도로 쓰인다.

확대보기

▲ 즈미니섬 인근에 중장비를 실은 러시아 바지선 옆으로 물 속에 침몰한 선박이 보인다.

또한 다른 위성 사진에는 즈미니섬 인근에 중장비를 실은 러시아 바지선 옆으로 물 속에 침몰한 선박도 보인다. 앞서 지난 8일 우크라이나 측은 즈미니섬 인근에서 러시아의 상륙함과 랩터급 경비함을 공격했다고 밝힌 바 있어 이로인한 결과로 추측된다.

우크라이나 본토 남쪽 끝에서 약 48㎞ 떨어진 흑해의 북서부에 위치한 즈미니섬은 루마니아와 불과 몇㎞ 떨어진 전략적 요충지다. 이 때문에 러시아군은 개전 직후부터 이 섬을 점령하기 위해 공격을 퍼부었다. 특히 즈미니섬은 우크라이나 수비대원들의 '욕'으로 전세계에 화제를 모았다. 지난 2월 24일 우크라이나 수비대원들은 우크라이나 국경을 넘어 무전으로 항복을 권한 러시아군들에게 “X나 먹어라“(Go f**k yourself)고 욕해 큰 화제를 모았다.

확대보기

▲ 우크라이나군의 공격으로 파괴된 즈미니섬 전경

이후 즈미니섬은 러시아군의 수중에 떨어졌으나 전열을 가다듬은 우크라이나군은 섬과 인근 해상에 여러차례 미사일 등으로 공격했다. 이 과정에서 우크라이나군은 러시아군 함정 총 6대를 파괴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특히 지난달에는 러시아의 자존심인 슬라브급 순양함 1번함 모스크바함을 격침시킨 바 있다.

확대보기

▲ 우크라이나 전투기 2대가 즈미니섬을 폭격하고 있다.

또한 7일 우크라이나 당국은 전투기 Su-27로 즈미니섬을 폭격하기도 했으며 이는 바이락타르 TB2 드론으로 촬영돼 생생한 영상으로 공개됐다. 이 폭격으로 섬의 주요 단지와 부두 위 건물 등이 파손된 것으로 추정되는데 이 모습도 맥사 테크놀로지가 제공한 위성사진으로 확인됐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