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핵잼 사이언스] ‘인류의 사촌’ 고대인류 데니소바인 어금니 라오스 발견

수정: 2022.05.18 10:49

확대보기

▲ 지난 2019년 이스라엘 예루살렘 히브리대학교 연구팀이 DNA 정보를 바탕으로 복원한 데니소바인의 모습. 사진=AP 연합뉴스

현생인류인 호모 사피엔스와 이에밀려 멸종한 네안데르탈인 그리고 이와함께 인류의 조상으로 추정되는 고대 인류가 있다.
바로 데니소바인(Denisovan)이다. 시베리아 등지에 살았을 것으로 추정되는 데니소바인은 지난 2008년 시베리아 알타이 산맥의 데니소바 동굴에서 어린 여성으로 보이는 손가락뼈와 어금니 화석이 발견되면서 그 존재가 처음 확인됐다.

최근 미국, 프랑스, 호주 등 국제공동연구팀은 동남아시아 라오스에 위치한 한 동굴에서 데니소바인의 어금니 화석을 발굴했다는 연구결과를 국제학술지 '네이처 커뮤니케이션즈'(Nature Communications) 최신호에 발표했다.

확대보기

▲ 동굴에서 발굴된 데니소바인 소녀의 어금니

지난 2018년 처음 발견된 이 어금니는 16만 4000~13만 1000년 전 살았던 3.5~8.5세 사이의 데니소바인 소녀의 것으로 추정된다. 알 수 없는 이유로 일찍 죽어 어금니를 남겼지만 그간 미스터리로 남아있던 데니소바인에 대한 새로운 사실을 알려주는 셈.  

연구팀은 이 어금니가 과거 알타이 산맥에서 발견된 데니소바인의 어금니와 비슷하다고 분석했다. 곧 데니소바인이 생각보다 더 넓은 지역에 분포해 살았다는 것을 증명하는 것. 연구에 참여한 덴마크 코펜하겐 대학 패브릭 데메테르 교수는 "이 어금니 화석은 동남아시아에서 처음 발견됐으며 데니소바인이 적어도 지금의 라오스 남쪽까지 살았다는 것을 의미한다"면서 "이는 현대 동남아시아 인구에서 발견되는 유전적 증거와 일치한다"고 설명했다. 결과적으로 데니소바인이 지구촌 광범위한 지역을 점유하면서 다양한 기후에 적응해 살았음을 어금니를 통해 확인된 셈이다.

확대보기

▲ 발굴된 데니소바인 소녀의 어금니

과거 밝혀진 DNA 연구에 따르면 현생인류인 호모 사피엔스는 3만 년 전 데니소바인과 공존하며 교배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지금의 파푸아뉴기니, 필리핀 등 일부 토착민의 경우 최대 5%의 유전자를 데니소바인에게서 물려받은 것으로 분석됐다.

전문가들은 데니소바인이 약 40만 년 전 네안데르탈인에서 갈라져 나와 시베리아와 동남아 지역에서 주로 살다가 3만~5만년 전 멸종한 것으로 보고 있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