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포착] 러軍 ‘비밀병기’ 마침내 투입…‘터미네이터-2’ 장갑차, 동부로 이동(영상)

수정: 2022.05.19 10:04

확대보기

▲ BMPT-72, 일명 ‘터미네이터-2’라 불리는 이 전차지원전투차량은 T-72 전차 차체를 기반으로 제작됐다. 강력한 화력은 기본이고, 시가전에서 적 대전차보병으로부터 전차를 보호할 수 있으며 경우에 따라 독자적인 임무 수행도 가능하다. 모스크바에서 열린 전승절에 등장한 ‘터미네이터-2’

확대보기

▲ BMPT-72, 일명 ‘터미네이터-2’라 불리는 이 전차지원전투차량으로 추정되는 장갑차가 우크라이나 동부 도네츠크 지역의 세베도네츠크로 이동 중이다.

우크라이나 항구도시 마리우폴을 함락하고 동부 돈바스 지역에서 총공격을 펼치는 러시아군이 탱크 지원용 군용차량을 처음으로 실전 배치했다.


영국 스카이뉴스 등 해외 언론의 18일 보도에 따르면 영국 군사전문가 저스틴 크럼프는 “러시아가 ‘터미네이터’라는 별명으로 불리는 장갑차를 우크라이나 도시 주변으로 이동시키기 시작했다”고 밝혔다.

BMPT-72, 일명 ‘터미네이터-2’라 불리는 이 전차지원전투차량은 T-72 전차 차체를 기반으로 제작됐다. 강력한 화력은 기본이고, 시가전에서 적 대전차보병으로부터 전차를 보호할 수 있으며 경우에 따라 독자적인 임무 수행도 가능하다.

러시아군은 T-72 전차가 실전에서 사용하는 주력 탱크인 만큼, ‘터미네이터-2’의 활약에 큰 기대를 거는 모양새다. 특히 우크라이나가 미국과 영국 등 서방국가로부터 지원받은 미사일로 러시아군의 탱크 수천 대를 파괴하는 등 굴욕적인 전세가 이어지는 상황에서, ‘터미네이터-2’가 탱크 작전의 성공률을 높일 것으로 보인다.

확대보기

▲ 우크라이나에 실전 배치되기 전, 시험 중인 BMPT-72의 모습

확대보기

▲ 우크라이나에 실전 배치되기 전, 시험 중인 BMPT-72의 모습

 

러시아는 ‘터미네이터-2’에 상당한 자부심을 가져왔다. 크럼프는 “러시아가 이 장비를 매우 자랑스러워하며 자국군의 대표 무기로 손꼽아왔다”면서 “최근까지 러시아는 해당 장비의 수출을 목표로 했으며, 실전 배치하지는 않았다”고 설명했다.

이어 “현재 러시아가 보유한 ‘터미네이터-2’는 9대 정도”라며 “현재 러시아군은 해당 장비를 우크라이나 동부 도네츠크 지역의 세베도네츠크로 이동시켜 실전 배치한 상황이다. 조만간 이 장비를 동원해 세베도네츠크 지역을 공격할 의지를 보인 것”이라고 덧붙였다.

T-90M 포함한 최신형 탱크 줄줄이 박살나 얼굴 붉힌 러시아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 줄곧 배치를 미뤄왔던 ‘터미네이터-2’를 꺼내 든 데에는 최신형 탱크 T-90을 포함한 주력 탱크들이 줄줄이 실전에서 힘을 발휘하지 못하고 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확대보기

▲ 현지시간으로 5월 9일, 우크라이나 하르키우 지역에서 한 우크라이나 병사가 파손된 러시아 주력 탱크 T-90M 앞을 지나고 있다 로이터 연합뉴스

앞서 러시아군은 이번 침공에 구형 T-72, T-80 탱크를 투입했지만, 해당 탱크들은 대전차 미사일 공격을 받으면 회전 포탑 내 비축된 탄약들이 2차 폭발하면서 포탑이 본체에서 튀어나가는 일명 ‘깜짝 상자’ 결함을 보였다.


한 대당 약 63억 원 수준으로 알려진 최신형 주력 탱크이자 러시아군의 자랑이었던 T-90M도 우크라이나군의 미사일 공격에 산산조각나는 모습의 동영상이 여러 차례 공개됐다.

러시아는 최첨단 주력 탱크마저도 대전차 공격에 대한 방어가 쉽지 않음을 입증한다는 분석이 쏟아지자 ‘터미네이터-2’ 배치를 결정하고, 이후 동부 지역 공습에 더욱 집중하고 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