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전체메뉴

무게만 거의 100㎏…미국서 초대형 버마왕뱀 잡혔다

수정: 2022.06.22 16:41

확대보기

▲ 무게만 거의 100㎏…미국서 초대형 버마왕뱀 잡혔다

미국 플로리다 숲에서 무게 100㎏에 달하는 초대형 버마왕뱀이 잡혔다.


21일(현지시간) 다큐멘터리 잡지 내셔널지오그래픽 등에 따르면, 사우스웨스트플로리다 야생관리단 연구진은 지난해 12월 플로리다주 남부 콜리어 카운티의 한 주립공원에서 길이 5.4m, 무게 97.5㎏의 암컷 버마왕뱀을 포획했다. 머리 길이만 무려 15㎝에 달하는 초대형 뱀이다.

확대보기

확대보기

사진 속 버마왕뱀은 플로리다에서 포획된 뱀 중 가장 무거운 개체로 알려졌다. 뱀을 잡는 데는 살아있는 수컷 뱀이 미끼로 이용됐다. 버마왕뱀은 번식기 동안 수컷이 암컷에게 접근하는 습성이 있는데 위성위치확인시스템(GPS) 송신기를 부착하고 풀어놓으면 암컷을 찾을 수 있다.


연구진은 지난 2013년부터 이런 방법으로 버마왕뱀 1000여 마리를 연구 목적으로 잡았는데 그 무게만 11.3t이 넘는다. 플로리다 주정부는 생태교란종인 버마왕뱀 때문에 골치다. 버마왕뱀은 본래 서식지가 동남아시아지만 최근 플로리다에서 개체 수가 기하급수적으로 늘고 있기 때문이다. 지난 2017년부터 전문 뱀 사냥 프로그램을 운영 중이지만 숫자는 크게 줄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5년간 버마왕뱀 1만 5000마리 이상을 제거했지만 여전히 최대 30만 마리에 달하는 버마왕뱀이 숲에서 번식으로 거듭하고 있다.

늘어가는 버마왕뱀은 멸종위기종인 플로리다 퓨마에게 위협이다. 흰꼬리 사슴 등이 주요 먹잇감이지만 최근 들어 토종 퓨마들이 버마왕뱀과의 사냥 경쟁에서 점점 밀리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확대보기

▲ 미국 플로리다주 네이플스에 있는 사우스웨스트플로리다 야생관리단 외래종 연구소에 전시 중인 길이 5.2m, 무게 77㎏짜리 버마왕뱀의 가죽을 한 소녀가 올려보고 있는 모습.

이번에 잡힌 초대형 뱀은 네이플스 연구소에서 해부됐다. 연구진은 뱀의 배를 가르고 갈비뼈를 여는 과정에서 몇 가지 흥미로운 점도 확인했다. 배 안에는 수정되지 않은 알 122개가 발견됐는데 지금까지 해부한 개체 중에서 가장 많이 나온 것이었다.

사우스웨스트플로리다 야생관리단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