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번아웃 증후군” 고백한 기안84…진단 결과 ‘화병’

수정: 2022.06.23 17:19

확대보기

웹툰 작가 겸 방송인 기안84(본명 김희민)가 번아웃 증후군을 겪고 있다며 한의원을 찾아 진단받는 모습이 그려진다.

오는 24일 방송되는 MBC 예능 '나 혼자 산다'에서는 기안84의 번아웃 탈출기가 전파를 탄다.

공개된 예고에 따르면 기안84는 "개인전을 마친 뒤 번아웃 증후군이 왔다"며 "그림 그리기를 시작하려고 자리에 앉으면 그냥 앉아서 10시간씩 보낸다"고 털어놨다.

그는 레몬 원액 디톡스부터 자신이 좋아하는 음식으로 가득 채운 식단 섭취 등에 나서며 일상의 활력을 되찾으려 해보지만, 별다른 성과가 없다고 전했다.

이에 기안84는 한의원을 찾아갔다. 한의사와 만난 그는 "울화가 치미는 것 같은데 화를 못 낸다"며 "즐거워서 시작한 일도 (조금 시간이 지나면) 힘들어진다"고 속내를 밝혔다.

한의사는 기안84에게 화병 진단을 내렸다. 한의사가 "기대하는 게 많을 때 화가 많아지는 것"이라며 상담을 시작하자, 기안84는 자신의 고민과 걱정 등을 이야기했다.

그러나 상담 이후 진행된 침 치료가 고통스러웠는지 기안84는 "이제 다 나은 것 같다"고 빨리 한의원을 떠나려는 모습을 보여 웃음을 안겼다.

한편 기안84는 지난 3~4월 서울 슈페리어 갤러리에서 '기안84 제1회 개인전'을 개최한 바 있다. 당시 그는 개인전으로 벌어들인 수익 8700만원을 기부하며 선한 영향력을 행사했다.

확대보기



연예팀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