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전체메뉴

[핵잼 사이언스] 1억 2500만 년 공룡에 ‘배꼽’이?…가장 오래된 흔적 발견

수정: 2022.07.04 11:04

확대보기

▲ 프시타코사우루스(Psittacosaurus)에서 찾은 배꼽의 흔적 그래픽.

약 1억 2500만 년 전 살았던 공룡의 복부에서 '배꼽'의 흔적이 발견됐다.
최근 호주 뉴잉글랜드 대학 등 국제공동연구팀은 과거 중국에서 발굴된 프시타코사우루스(Psittacosaurus) 속의 화석을 분석한 결과 역대 가장 오래된 공룡의 배꼽을 발견했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일반적으로 포유류는 태반과 탯줄을 통해 영양분을 공급받는데 출산 후 그 탯줄이 부착되어 있던 자리가 떨어져 배꼽이 된다. 그러나 알에서 태어나는 조류와 파충류 등은 난황낭(卵黃囊)에서 영양분을 공급받는데 부화하면 체내에 함몰돼 잘 보이지 않는다. 다만 일부 그 흔적이 완전히 사라지지 않고 흉터처럼 남을 수 있는데 공룡도 예외가 아님이 이번 연구를 통해 밝혀졌다.

보도에 따르면 연구대상이 된 화석은 과거 중국에서 발굴된 프시타코사우루스 속 공룡으로, 보존상태가 매우 양호한 것은 물론 죽을 당시 등을 대고 누워있는 상태여서 복부를 자세히 볼 수 있었다.

확대보기

▲ 프시타코사우루스(Psittacosaurus) 공룡

'앵무새 도마뱀'으로 불리는 프시타코사우루스는 백악기 시기 지금의 유럽과 아시아 지역에 분포한 초식 공룡으로 크기는 1~2m, 무게는 50~68㎏ 정도다. 또한 집단생활을 하는 매우 사회적인 동물로 앵무새 모양을 닮은 날카로운 부리로 씨를 빻고 견과류를 쪼아먹었다.

연구팀은 공룡의 복부를 분석하기 위해 레이저 자극 형광(LSF)이라는 기술을 활용했다. 레이저 광선을 비추면 표본에서 매우 희비한 빛이 나오기 때문에 신체적 외상 등을 파악할 수 있는 것. 이를 통해 연구팀은 프시타코사우루스 화석의 복부에서 약 10㎝ 길이의 흉터를 발견했고 이를 배꼽으로 결론지었다.

확대보기

▲ 레이저 자극 형광(LSF)로 분석한 프시타코사우루스(Psittacosaurus) 화석

연구를 이끈 필 벨 연구원은 "공룡 화석의 복부에 레이저 광선을 집중할 결과 길고 얇은 흉터 흔적을 발견했다"면서 "이는 공룡의 복부를 덮고있는 피부의 비늘 패턴과 다르며 악어와 같은 파충류의 배꼽이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는 배꼽이 보존된 최초의 공룡 화석"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SMF R 4970'이라 불리는 이 화석은 지난 1980~1990년 대 중국에서 발굴됐으나 이후 해외로 밀반출돼 현재 독일 프랑크푸르트 젠켄베르크에서 전시 중이며 소유권 분쟁 중에 있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