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전체메뉴

[안녕? 자연] 남극 물고기 사이 피부암 확산…원인은 “기후 변화” 지적

수정: 2022.07.03 15:51

확대보기

▲ [안녕? 자연] 남극 물고기 사이 피부암 확산…원인은 “기후 변화” 지적

남극 바다에서 지금껏 볼 수 없던 기생충 감염으로 기괴한 피부 질환을 갖게 된 물고기가 다수 발견됐다.

미국 오하이오대 연구진은 남극해의 일부 물고기 종 사이에서 기생충성 피부 질환이 확산하고 있다고 세계적 학술지 셀(Cell) 자매지인 ‘아이사이언스’(iScience) 최근호(6월 14일자)에 발표했다.

확대보기

연구 논문에 따르면, 남극해 어종 사이에서 나타나는 피부 질환은 일종의 종양이다. 색은 연분홍색이고 조직이 불규칙적으로 자라나 몸통과 머리 등 다양한 부위에서 나타나기 때문이다. 종양이 몸의 3분의 1 이상을 덮는 경우도 있다.


연구진은 남극 물고기에게서 이런 피부 종양이 나타나는 원인이 기후 변화에 따른 해양 환경의 변화 탓일 가능성이 있다고 주장한다.

연구진은 2018년 서남극 반도의 작은 피오르를 방문해 남극암치아목에 속하는 물고기들을 채집했다. 원래는 물고기의 혈액이 얼지 않도록 해주는 특별한 단백질을 연구하기 위해서였다.

피오르는 보통 얼어 있지만, 기온 상승 탓에 연구진은 곧바로 물고기 채집에 나설 수 있었다. 

당시 조사대를 이끈 연구 제1저자 토마스 데빈 박사는 “첫 번째 그물을 올리자마자 우리는 물고기 상당수가 커다란 종양이 있다는 사실에 놀랐다. 원인이 무엇인지 궁금했다”고 말했다.

연구진은 피부 질환이 생긴 물고기 몇 마리를 추가 연구 목적으로 실험실로 가져갔다. 분석 결과 피부 질환을 일으키는 기생충은 이전 사례에서 관찰된 기생충과 다른 속에 속하는 전혀 다른 종으로 나타났다.


연구진은 “피부 질환이 나타나는 원인을 확인하긴 어려울 수 있지만, 남극 생태계는 기후 변화의 영향에 취약하고 특히 급격한 변화를 겪고 있다. 예를 들어 얼음이 녹으면 근처에 있는 물은 덜 짜진다”면서 “특히 물고기가 사는 해저수는 따뜻해지고 농도가 옅어진다”고 설명했다.

그러면 물고기는 스트레스를 받을 수 있다. 데빈 박사는 “생물은 삶의 환경이 바뀌면 질병에 취약해진다”고 지적했다.

환경 변화에는 기온 상승과 빙하 융해가 포함된다. 연구진은 “남극해는 만성적으로 차갑지만 환경 면에서 안정적이었는데 지난 1500만 년에서 2000만 년 동안 수온은 어는 점 근처를 맴돌았다. 그러나 남극의 기후는 기온 상승과 빙하 융해 등으로 인해 빠르게 변하고 있다”고 말했다.

물론 기후 변화와 관계가 없는 다른 요인도 물고기 질환의 발병 원인일 수 있다. 따라서 연구진은 확실한 결론을 내리기 전에 더 많은 자료가 필요하다며 추가 조사를 진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사진=오하이오대 제공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