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전체메뉴

당장이라도 튀어나올듯…1억 8300만 년 쥐라기 물고기 화석 발견

수정: 2022.08.02 16:36

확대보기

▲ 영국 글로스터셔 킹스 스탠리의 한 농장에서 발견된 파키코무스(Pachycormus)의 화석

마치 당장이라도 돌 속에서 튀어 나올듯한 생생한 모습을 담은 고대 물고기 화석이 발견됐다. 최근 영국 BBC 등 현지언론은 남서부에 위치한 글로스터셔 킹스 스탠리의 한 농장에서 살아 생전의 모습을 그대로 간직한 물고기 화석이 발굴됐다고 보도했다.


무려 1억 8300만 년 전 쥐라기 초기에 살았던 것으로 추정되는 이 물고기의 이름은 파키코무스(Pachycormus)로 오래 전 멸종한 조기 어류에 속한다. 이번 화석이 흥미로운 것은 사실 학술적인 가치보다는 그 보존 상태에 있다. 당장 먹잇감을 잡아 먹으려는 듯 아가리를 쫙 펴고 날카로운 이빨을 드러낸 모습 그대로 화석화됐기 때문. 실제로 공개된 사진을 보면 3D 형태로 인위적으로 제작된 것 같은 느낌을 줄 정도로 보존상태가 매우 양호하다.

이 화석을 발견한 현지 화석 사냥꾼 네빌 홀링워스는 "발굴 과정에서 두개골이 전혀 부서지지 않았다는 사실에 깜짝 놀랐다"면서 "물고기가 입을 벌리고 있어 마치 바위에서 나를 향해 튀어나올 것 같았다"며 놀라워했다.

확대보기

▲ 화석 발견자인 네빌 홀링워스 부부의 모습

보도에 따르면 이후 발굴은 홀링워스와 맨체스터 대학 전문가들이 참여했으며 이 과정에서 두 마리의 어룡과 물고기, 오징어 등을 찾아냈다. 맨체스터 대학 고생물학자인 딘 로맥스 박사는 "이 지역 자체에 쥐라기 당시의 먹이사슬이 그대로 담겨 있었다"면서 "아마도 어룡은 파키코무스를 잡아먹었고 파키코무스는 자신보다 작은 물고기와 오징어를 먹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가지 더 흥미로운 점은 현재 이 지역이 많은 소를 키우는 농장이라는 사실이다. 곧 1억 8300만 년 전 해양 생태계였던 이곳이 지금은 소들을 키우는 장소가 된 것. 농장주인 아담 나이트는 "전문가들이 지역을 조사할 수 있도록 농장을 개방했다"면서 "오래 전 내 농장이 따뜻한 열대 바다였으며 지금은 소들이 그 위에 풀을 뜯고있다는 사실을 꿈에도 몰랐다"고 밝혔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