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전체메뉴

中 초등생, 부모와 동생, 할아버지 차에 태우고 40㎞ 운전

수정: 2022.08.05 09:44

확대보기

얼마 전 부모의 차를 몰래 끌고 나와 고속도로를 달린 중국 초등학생이 경찰에 붙잡힌 사건이 있었다. 당시 조수석에는 여동생까지 함께 동승한 것으로 알려져 충격을 더했는데 이번에는 온 가족을 태우고 40㎞를 달린 초등학생이 나타났다.


지난 3일 중국 현지 언론 샤오샹천바오(潇湘晨报)에 따르면 허베이성 랑팡(廊坊)고속도로에서 한 BMW 차량이 교통 법규 위반으로 경찰에 붙잡혔다. 잡고보니 운전자의 나이가 의심스러워 경찰이 확인한 결과, 놀랍게도 12살에 불과했다.

이 차량은 고속도로에서 차선 변경 규정을 지키지 않아 교통경찰에 붙잡혔고 신분증 제시를 요구하자 운전자는 자신이 12살인 것을 밝혔다. 믿을 수 없는 사실은 아들에게 운전대를 넘겨준 것은 다름 아닌 친부였다. 당시 차량에는 어린 운전자 외에도 아이의 부모, 동생, 그리고 할아버지까지 총 5명이 타고 있었다.

베이징에서 출발해 친황도(秦皇岛)로 향하던 이 가족 중 오직 아빠만 운전면허증을 소지하고 있었다. 차 안에는 12살, 6살 동생이 타고 있었고 전날 밤을 새운 아빠가 운전을 계속하기 어려워지자 12세인 아들에게 운전대를 넘겨 준 것으로 알려졌다. 실제 운전을 해 본 적이 없는 아들은 겁없이 운전대를 잡았고 그 뒤로 40㎞ 가까이 주행했다.

아이가 그나마 운전대를 잡을 수 있었던 것은 온라인 게임 덕이었다. 경찰에 붙잡힌 뒤 아이는 “온라인 게임 상에서 운전을 매우 잘 했다”라면서 자랑스러워했다는 후문이다.

자칫 잘못하면 5명의 목숨을 앗아갈 수 있는 아찔한 상황이었지만 무면허인 제3자에게 운전대를 맡긴 아빠의 죗값은 고작 벌금 1000위안(약 19만원)으로 끝나 현지에서도 관련 법을 강화해야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이민정 중국 통신원 ymj0242@naver.com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