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전체메뉴

애플 아이폰14 시리즈 9월 7일에 공개한다?

수정: 2022.08.18 17:09

확대보기

▲ 애플 이벤트 이미지. 출처=AppleTrack

애플의 차세대 스마트폰 아이폰14의 세계최초공개행사(월드프리미어)인 애플이벤트의 구체적인 일정이 제기되어 온라인에서 화제다. 미국의 블룸버그 통신의 기자 마크거먼은 개인적인 소식통을 인용 애플이 하반기 애플이벤트를 9월 7일(현지시간) 개최할 계획을 가지고 있다고 전했다. 

신제품이 공개된 이후 보통 애플 스토어(현지)에 해당 제품이 전시되는 시점까지는 10일 정도가 소요된다고 한다. 이번에는 기존 전시품을 신제품으로 교체하는 일정이 9월 16일로 잡혀 있다는 정보가 일부 애플스토어 관계자로부터 흘러나왔다는 것이다.


물론 9월 초순에서 중순 사이에 애플이벤트가 개최되어 왔기 때문에 날짜가 정확하지 않더라도 비슷한 시기로 추정해 볼 수는 있다.

확대보기

▲ 아이폰14 프로 예상 사양. 출처=theAppleHub

애플의 차세대 아이폰14 시리즈는 프로 모델에 핵심 개선이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프로 모델은 A16바이오닉(애플리케이션프로세서·스마트폰의 두뇌 역할), 4800만 화소의 카메라, 최신 디스플레이 패널, 전면 디스플레이 카메라 디자인 변경(노치) 등 시리즈를 대표하는 사양이 집중됐다. 반면 표준 모델은 램 메모리 용량 개선을 제외하고 현행 아이폰13 시리즈에서 크게 개선된 모습은 없다는 예상이 많아 대조적인 반응을 얻고 있다. 

하지만 이번에는 몇 가지 예상치 못한 신제품이 추가로 공개되어 애플이벤트를 풍성하게 만들어 줄 수도 있다. 해당 매체는 이례적으로 이번 애플이벤트에서 신형 맥북(노트북)과 아이패드프로(고급형 태블릿PC) 역시 함께 공개될 것이라고 주장하고 나섰다. 

애플은 보통 9월 이벤트에 신형 아이폰, 애플워치, 아이패드(저가형)를 짝지어 공개한다. 그리고 신형 맥(노트북과 데스크톱 카테고리)이나 아이패드(중·고급형) 제품군은 10월~11월 사이에 개최되는 별도의 이벤트를 통해 공개한 전례가 많기 때문에 함께 공개된다면 예상보다 뜨거운 반응을 얻을 수 있다.  

확대보기

▲ 페이스북에 떠도는 아이폰14프로맥스라고 주장되는 기기. 사진=iPhone4Kurd(페이스북)

 하지만 이러한 정보는 아쉽게도 정확하지 않은 경우가 많다. 신뢰성이 낮은 이유는 애플이 신제품 관련 유출 정보에 대해 극도로 방어적인 태도를 취하고 있기 때문이다. 애플은 특히 팁스터(정보유출자)와 관련된 정보원을 색출하기 위해 고의적으로 잘못된 정보를 흘리는 경우가 있다. 지난해 아이폰13프로와 아이폰13프로맥스의 신규 색상으로 브론즈(동색)와 선셋골드가 물망에 올랐고 테스트 중인 실물 역시 유출된 사례가 있었지만 막상 출시된 색상은 시에라블루로 관련자들을 당황시켰다.


한편 글로벌 인플레이션과 원자잿값 상승으로 인해 애플의 하반기 신제품은 모두 가격이 상승할 수 있다. 미국의 IT 매체 아이드롭뉴스는 가격 인상이 확실시되고 있는 아이폰14프로와 아이폰14프로맥스의 시작가를 각각 1099달러와 1199달러로 예상하고 있는데 모두 100달러(약 13만원 수준) 인상된 금액이다. 이번 애플이벤트에서 신형 아이패드프로와 맥북이 함께 모습을 드러낸다며 인상된 가격으로 선보일 확률이 높다.ᅠ

박세헌 IT 칼럼니스트 mratoz0111@naver.com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