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전체메뉴

무더위 속 일 시켜…나무 나르던 태국 코끼리, 조련사 살해

수정: 2022.08.25 14:19

확대보기

▲ 무더위 속 일 시켜…나무 나르던 태국 코끼리, 조련사 살해

태국에서 나무를 나르던 코끼리가 사람을 잔인하게 죽였다. 무더운 날씨 속에서도 계속 일을 시킨 탓으로 여겨진다.


방콕 포스트에 따르면, 지난 17일(현지시간) 태국 남부 팡응아주 농장에서 고무나무를 나르던 수컷 코끼리가 갑자기 조련사를 공격해 죽였다.

폼 팜(20)이라는 코끼리는 이날까지 나흘째 목재 운반 작업에 동원되고 있었다. 당시 기온은 31도로, 평소보다 무더웠다.

확대보기

출동한 구조대는 먼저 코끼리를 마취총으로 잠재우고 나서 시신을 수습해야 했다. 그리 멀지 않은 곳에 코끼리가 있어 자칫 자극할 가능성이 있었기 때문이다.

이후 코끼리는 보호 시설로 이송됐다.

숨진 조련사는 태국 중부 콕차른 시장의 아들 수파차이 웡팻(33)으로 확인됐다.


조련사의 시신은 반으로 나뉠 만큼 심하게 훼손됐다. 경찰은 코끼리가 숨진 조련사를 송곳니로 공격한 것으로 보고 있다. 

태국에서는 1989년부터 코끼리에게 나무나 짐을 옮기게 하는 작업을 법으로 금지했지만 일부 지역에서는 여전히 코끼리에게 일을 시키고 있다.

지난달 태국 남부 차왕 지역 농장에서도 통나무를 나르던 코끼리가 조련사를 송곳니로 찔러 죽였다.

2017년에는 치앙마이 동물원에서 코끼리가 조련사를 밟아 죽였다. 해당 코끼리는 옹박 등 영화 5편과 각종 광고에도 출연할 만큼 온순하고 사람을 잘 따르던 녀석이었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