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전체메뉴

“코 골고 냄새나는 사람 안돼!”…중국, 우주인 선발 기준 공개

수정: 2022.10.03 16:50

확대보기

▲ 중국이 추가 우주비행사 선발 요건으로 코골이를 우선 배제하겠다고 밝혀 관심이 쏠렸다.출처 웨이보

중국이 예비 우주비행사 추가 선발 공고를 내면서 선발 요건으로 코골이를 첫 번째 배제 요건으로 꼽아 화제다. 


중국 CCTV 군사 웨이보 채널 앙스줜스는 최근 공고된 제4차 예비 우주비행사 12~14명에 대한 선발 요건으로 호흡이 불안정하거나 코를 고는 습관, 몸에서 냄새가 나는 경우 등을 우선 배제하겠다는 내용을 3일 공개했다. 

중국은 이 같은 자체적인 기준을 충족시키지 못한 지원자들을 1차적으로 우선 배제, 추가 검증 과정을 통해 총 12~14명의 예비 우주비행사를 선발할 계획이다. 중국은 지난 1995년 예비 우주비행사를 처음으로 선발했을 당시부터 이 같은 내용의 약 100가지의 자체 기준을 내걸어 운영해왔다. 

중국이 공고한 선발 기준에는 25~35세의 연령 제한과 신장 160~172cm, 체중 55~70kg 등의 신체적 조건이 포함돼 있다. 

확대보기

▲ 중국이 추가 우주비행사 선발 요건으로 코골이를 우선 배제하겠다고 밝혀 관심이 쏠렸다.출처 웨이보

또, 3대 이전의 가족들에게 심각한 유전적 질병이 있었는지 유무와 특정 약물에 대한 알레르기 반응, 신체 일부에서 심각한 악취가 나는지 여부, 향후 우주선 내부에서의 압력 변화로 악화될 가능성이 있는 흉터를 가졌는지 등의 세부적인 조건도 포함돼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함께, 이번에 선발될 예비 우주비행사 중에는 홍콩과 마카오 출신자 2명이 최초로 포함될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1995년 우주비행사 첫 선발 이후 두 지역 출신자를 우주비행사로 선발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상세한 자체 선발 기준이 화제가 되자 중국 매체 상하이과학기술신문 등은 "우주비행사의 약 50%가 무중력 상태에서 심각한 수면질 하락을 경험한다"면서 "비행 중인 우주선은 매 90분마다 일출과 일몰을 마주하며, 가장 긴 암흑은 단 37분에 불과하다. 이 때문에 다수의 비행사들이 부족한 수면과 수면질 하락으로 업무 수행 차질 위기에 놓인다"면서 코를 고는 사람 배제 등 논란이 된 기준에 대해 해명했다.

중국우주인센터 측은 “오랜 기간의 우주비행사 교육 경험에 따라 우주인 선발 기준을 개선해왔다”면서 “이번 선발 기준 역시 축적된 경험에 따른 방법”이라면서 문제가 없다는 입장을 피력했다. 

임지연 중국 통신원 cci2006@naver.com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