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전체메뉴

1986년 폭발한 챌린저호 파편, 버뮤다 삼각지대서 우연히 발견

수정: 2022.11.11 14:05

확대보기

▲ 발사 후 폭발한 챌린저호와 이번에 발견된 파편

지난 1986년 발사 직후 폭발한 우주왕복선 챌린저호의 파편 일부가 플로리다 해안에서 발견됐다.
11일(현지시간) 미국 ABC뉴스 등 현지언론은 30여 년 폭발한 챌린저호의 파편 상당 부분이 플로리다 인근 버뮤다 삼각지대 바다에 묻힌 채 발견됐다고 보도했다.

이번에 발견된 파편들은 현지 히스토리 채널 다큐멘터리 팀이 우연히 찾아냈다. 최근 다큐 팀이 다이버들을 동원해 제 2차 세계대전 당시 파괴돼 침몰한 항공기의 잔해를 찾던 중 뜻하지 않게 챌린저호의 파편의 찾은 것. 이에대해 미 항공우주국(NASA) 측은 10일 이 파편이 챌린저호의 것이 맞다며 당시 우주왕복선의 배 부근 열 차폐 일부라고 확인했다. 발견된 파편의 크기는 4.5m x 4.5m 이상으로 일부가 모래로 덮여있어 더 클 가능성이 높다.     

확대보기

보도에 따르면 폭발 사고 이후 챌린저호 잔해의 약 118톤이 회수됐으나 이는 전체의 약 47% 정도에 불과하다. NASA 측 관계자는 "폭발 사고 이후 수십 년 동안 발견된 챌린저호의 가장 큰 파편 중 하나"라면서 "당시 사고 유가족들에게 이 사실을 모두 알렸다"고 밝혔다.  

확대보기

미국은 물론 전세계에 큰 충격을 안긴 챌린저호 폭발 사고는 지난 1986년 1월 28일 발생했다. 이날 오전 11시 30분 경 미국 플로리다 케네디 우주 센터에서 굉음과 함께 챌린저호가 힘차게 날아올랐다. 현장은 물론 수많은 사람들이 TV를 통해 발사 장면을 지켜보던 중 우주왕복선은 이륙 73초 만에 공중에서 폭발했다. 인류의 우주탐사 역사상 최대의 참사로 기록된 챌린저호 폭발사고로 당시 승무원 7명 전원이 사망했다. 이후 조사된 사고 원인은 우측 고체 연료 로켓 부스터(SRB)의 끝부분과 전방 결합 부분의 이음새 결함 때문인 것으로 판명됐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