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전체메뉴

中 철거 집행관 앞에 무릎 꿇고 “살려달라” 애원한 노점상의 사연

수정: 2022.11.23 16:11

확대보기

중국에는 ‘노점 경제’라는 말이 있을 정도로 소형 리어카에 각종 식재료를 싣고 도심 일대에서 상업 활동을 하는 노점상들을 쉽게 목격할 수 있다. 하지만 시진핑 국가주석을 중심으로 한 도시환경 정비라는 목표가 시달된 지난 2014년 이후 도심 속 노점상은 단속과 정리의 대상으로 전락했다.


특히 베이징시 관영매체인 베이징일보 등 다수의 매체들이 ‘노점경제’를 겨냥해 ‘더러운 거리와 소음, 장사꾼들의 거리 점거는 도시의 난치병’이라고 낙인 찍으며 노점상은 곧 불법이자 단속의 대상이라는 인식이 자리 잡아왔다.

이 같은 인식 탓에 노점상들은 단속 요원들이 등장하기가 무섭게 현장을 부산하게 떠나거나 일부는 고액의 벌금이 두려워 상업행위를 했던 노점상을 그대로 버려둔 채 도주하기 바쁜 것이 현지 사정이다. 현장에서 발각될 경우 노점 리어카를 모두 압류당하는 것은 물론이고 고액의 벌금과 심할 경우 형사 구금을 당할 시 가족들의 생계 부양을 책임질 수 없게 될 것이 자명하기 때문이다.

그런데 최근 중국 저장성 항저우의 한 건설현장 입구에서 건설 근로자들에게 도시락을 판매하며 생계를 이어왔던 20대 남성이 도시관리 집행관들 앞에 무릎을 꿇는 사건이 발생해 이목이 집중됐다. 노점상에서 각종 도시락을 판매해왔던 이 남성은 지난 22일 이 지역 집행 공무원들의 불법 노점 단속이 일제히 진행되자, 미처 현장을 떠나지 못한 채 무릎을 꿇고 “살려달라”며 애원했던 것.

당시 이 남성의 노점에 3명의 남성 집행 공무원들이 둘러쌌고, 미처 대처하지 못한 노점상 주인은 곧장 무릎을 꿇은 채 “제발 저를 처벌하지 말아달라”며 “당신들은 나를 살려줄수 있을 것”이라고 집행 공무원들 앞에서 눈물을 보였다.

당시 현장에 있던 목격자들에 의해 촬영된 영상 속 이 남성은 20대 초반의 농민공 출신의 외지 호적자로 확인됐다. 그는 리어카에서 도시락을 판매하는 것이 무면허, 불법이라는 것을 인지하고 있었지만 가족들을 부양하기 위해 어쩔 수 없는 다른 선택지가 없었다고 애원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현장에 있었던 집행 공무원들은 그가 무릎을 꿇자 곧장 그를 일으켜 세운 뒤, 향후 추가 불법 상행위를 하지 않겠다는 내용의 서약서에 서명을 요구하고 실질적인 행정 처벌은 가하지 않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 소식이 소셜미디어를 통해 공개되자 현지 누리꾼들은 “불법 노점상이라고 처벌하고 욕하기에는 모두 너무나 성실하게 사는 불쌍한 사람들”이라면서 “코로나19 창궐 이후 모든 사람들이 먹고 사는 문제 앞에서 인간 이하의 생활을 감수하고 있다”, “불법이라는 오명을 씌우고 처벌하기보다는 현실을 직시하고 살기 힘든 평범한 다수의 주민들을 포용하는 정책에 정부가 직접 나서라”는 등의 응원의 목소리를 냈다.
 


임지연 중국 통신원 cci2006@naver.com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