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전체메뉴

中 언론 “카타르서 봉변당한 한국 리포터에 응원 봇물…프로다웠다”

수정: 2022.11.23 17:13

확대보기

▲ 사진=이수날 유튜브와 중국 포털사이트 캡쳐

중국 매체들과 누리꾼들이 2022 카타르 월드컵 현지 취재에 나섰다가 봉변을 당한 한국인 방송 리포터에게 응원의 목소리를 보내 화제다.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 계열 글로벌타임스는 ‘한국 여성 리포터가 월드컵 생중계 중 현지 팬에 의해 무례한 대우를 받았으나 당황하지 않고 무사히 방송을 마쳤다’면서 ‘돌발상황에도 불구하고 미소를 지으며 방송을 모두 소화했고 애쓰는 모습이 프로다웠다’고 23일 집중 보도했다.

이 매체가 보도한 사건은 지난 20일 월드컵 개막식 당시 카타르 알코르의 알바이트 스타디움 경기장 앞에서 벌어졌다. 당시 방송을 진행 중이던 정 씨 옆으로 외국인 무리가 다가왔고 한 남성은 그의 어깨에 거침없이 손을 올렸다. 또한 다른 남성은 정 씨에게 자신의 나라 국기를 들도록 했으며 정씨의 제지에도 아랑곳하지 않던 남성은 어깨를 치고 지나가기도 했다.

확대보기

하지만 정 씨는 이 같은 상황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대회 시작을 알리는 자리이다 보니 현장 분위기가 매우 뜨겁다”며 방송을 무사히 마치는 모습이 이어졌다.

유튜버로 먼저 이름을 알렸던 정 씨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 ‘이수날’에 당시 당한 봉변과 관련해 영상을 게재했는데, 중국 매체들이 이를 잇따라 보도하면서 현지 누리꾼들 사이에 화제성이 연일 이어지고 있는 것. 중국 최대 규모 포털사이트 바이두(百度) 인기 검색어에 정 씨와 관련한 돌발상황 검색어 유입이 상위에 링크됐을 정도다.

포털사이트는 물론이고 소셜미디어 웨이보와 동영상 공유플랫폼 빌리빌리, 하오칸 등에도 정 씨와 관련한 당시 사건 영상이 다수 게재돼 누리꾼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정 씨의 방송에 대해 중국 누리꾼들은 “외국 남성 팬들의 무례한 행동에도 불구하고 전문 방송인답게 대처한 것이 대단하다”면서도 “해외에서 부디 개인 안전에 주의를 기울여달라”고 당부하는 등의 목소리를 냈다.

또 다른 누리꾼들은 “한국인들은 모두 여신(女神)”이라면서 “또 한 명의 여신을 우리는 찾아낸 것이다. 정 씨의 리포팅을 앞으로 주시해 응원하면서 보겠다”는 등의 반응을 이어갔다. 
 


임지연 중국 통신원 cci2006@naver.com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