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전체메뉴

“페라리와 똑같네”…이탈리아서 짝퉁 슈퍼카 몰던 청년 체포

수정: 2022.11.24 09:22

확대보기

▲ 사진=이탈리아 경찰이 압수한 짝퉁 페라리 (출처=이탈리아 경찰)

이탈리아가 강력한 지적재산권 보호 의지를 대내외에 재천명했다. 슈퍼카 페라리의 본고장 이탈리아에서 짝퉁 슈퍼카를 몰던 20대 청년이 경찰에 체포됐다고 현지 언론이 2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경찰은 이탈리아 서북부 아스티에서 불심검문 중 페라리를 운전하던 26세 청년을 검거했다. 청년이 운전하던 페라리는 압류됐다. 교통위반이나 검문에 대한 거부나 저항 등 청년이 체포될 만한 일은 벌어지지 않았지만 문제는 심각한 ‘자동차 성형’이었다.

청년은 페라리 F430을 타고 가다 경찰 검문에 걸렸다. 그러나 경찰이 자동차서류를 확인하면서 자동차의 정체가 드러났다. 청년이 타던 자동차는 억대 슈퍼카가 아니라 도요타의 쿠페 차량이었다.

경찰이 공개한 사진을 보면 자동차의 외관은 짝퉁이라고 의심할 수 없을 정도로 완벽하게 진품에 가까웠다. 페라리 로고를 버젓이 달고 있는 건 물론 휠과 브레이크 캘리퍼스까지 진품처럼 바뀌어 있었다.

경찰은 “청년이 타고 있던 페라리는 2004~2009년 생산된 모델로 외관만 봐선 짝퉁이라고 보기 힘들 정도로 복제 수준이 뛰어났다”고 말했다. 청년은 스스로 도요타 차량을 개조, 수제 짝퉁카를 직접 만든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상표 무단 사용 혐의로 청년을 체포하는 한편 짝퉁 슈퍼카를 전격 압류했다. 일각에선 경찰이 과하게 사건을 처리한 게 아니냐는 지적이 나왔지만 이탈리아 당국은 지적재산권 보호의 필요성을 내세워 이런 지적을 일축했다.

경찰은 성명을 내고 “페라리는 세계적으로 가장 널리 알려지고 사랑을 받고 있는 ‘이탈리아 스타일’의 대명사”라며 “짝퉁 ‘메이드 인 이탈리아’에 대한 전쟁으로 보고 청년의 체포와 자동차 압류 결정을 내린 것”이라고 밝혔다. 슈퍼카 복제는 이탈리아는 물론 세계 각지에서 종종 발생하는 사건이다.

페라리 관계자는 “정확한 통계는 없지만 페라리 고유의 모델을 복제하고 로고를 도용하는 사건이 과거보다 많아진 건 사실”이라며 “아예 이런 복제품을 전문적으로 만드는 자동차공업사가 숨어 있는 경우도 있었다”고 말했다.

현지 언론은 “메이드 인 이탈리아 슈퍼카 복제에 대해 강력히 대응하겠다는 메시지가 이번 경찰의 메시지에 담겨 있다”며 “단속이 더욱 강화될 수 있다”고 보도했다.
 


손영식 남미 통신원 voniss@naver.com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