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전체메뉴

加 해변서 죽은 향유고래…배 속에서 150㎏ 쓰레기 와르르

수정: 2022.11.24 13:16

확대보기

▲ 지난 4일 캐나다 노바스코샤주 해변에서 향유고래가 발견됐다

지구상에 존재하는 이빨고래류 중 몸집이 가장 큰 향유고래가 캐나다 노바스코샤주 해변에서 고통스럽게 죽음을 맞았다.
최근 캐나다 CTV뉴스 등 현지언론은 지난 4일 해변에 떠밀려온 상태로 발견된 향유고래의 안타까운 죽음 소식을 보도했다.

약 14m에 달하는 이 향유고래는 지난 4일 간신히 숨이 붙어있는 상태로 해변에서 발견돼 현지 당국이 구조에 나섰으나 다음날 결국 숨졌다. 이후 부검에 착수한 결과 충격적인 사인이 드러났다. 향유고래의 배 속에서 약 150㎏에 달하는 플라스틱 쓰레기가 무더기로 나온 것. 종류도 다양했다. 바다에 있던 어망, 로프, 장갑 등 인간이 버린 다양한 해양 쓰레기가 고래의 배에 가득했다.

확대보기

▲ 캐나다 노바스코샤주 해변에서 죽은 향유고래와 배 속에서 발견된 쓰레기들

특히 보통 다 자란 향유고래의 몸무게가 35~45톤에 달하지만 이 고래는 배 속에 가득한 쓰레기 때문에 먹이를 제대로 먹지못해 30톤을 넘지 못했다.  

현지 해양동물대응협회(MARS) 측은 "향유고래는 입을 벌리고 진공청소기처럼 주변에 있는 모든 것을 먹는다"면서 "이 때문에 엄청난 양의 쓰레기가 고래 배 속에 가득차 결국 굶어죽게 만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이 고래의 죽음은 바다를 오염시키는 쓰레기 문제가 얼마나 심각한지 완벽하게 보여주는 사례"라며 한탄했다.

확대보기

실제로 인간이 버린 쓰레기로 인해 고래를 비롯한 다양한 해양생물들이 생존의 위협을 받고있다. 유엔환경계획(UNEP) 보고서에 따르면 매년 800만t 이상의 플라스틱 쓰레기가 바다로 흘러가고 있으며 이중 일부는 미세플라스틱이 된다. 곧 해양 동물들에게 있어서는 이를 음식과 혼동해 먹게돼 생명에 직접적 위협이 되고 있는 셈이다.  

한편 향유고래는 세계자연보전연맹(IUCN)이 지정한 적색목록 ‘취약‘(VU, Vulnerable)에 속하는 생물종이다. 미국에서는 멸종 위기종법(Endangered Species Act)에 따라 멸종위기종으로 분류돼 있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