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전체메뉴

‘일본이 독일 이긴다’…카타르 월드컵, 中 판다 ‘예언가’ 화제

수정: 2022.11.24 15:53

확대보기

▲ 일본과 독일 국기 사이에서 고민하던 판다가 일본 국기쪽으로 향한다. 사진=중국 중앙방송(CCTV)

과거 월드컵 경기 승패를 예언하던 문어 파울이 있었다면 이제는 판다가 그 자리를 대신할지도 모르겠다. 아무도 예상하지 못했던 일본팀과 독일팀의 경기 결과를 맞췄기 때문으로 해외 언론에서도 화제를 모으고 있다.


23일 일본 대표팀이 독일을 상대로 경기를 펼쳤다. 전반전 독일팀이 먼저 한 골을 넣은 상태에서 후반전 일본이 연속으로 두 골을 성공하면서 2대 1 짜릿한 역전승을 거두었다. 아무도 예상하지 못했던 이 승부의 결과를 진작에 예견했던 ‘예언가’가 있었다. 바로 중국에서 카타르로 날아간 판다였다. 24일 현지 언론인 허쉰망(和讯网)은 현재 카타르에 있는 판다가 일본의 승리를 점쳤다고 전했다.

지난 10월 9일 카타르 월드컵을 앞두고 카타르 현지로 징징(京京)과 쓰하이(四海) 두 마리의 판다가 날아갔다. 이번에 경기 결과를 예측한 판다는 이 두 마리 중 한 마리로 공개된 영상을 보면 독일과 일본 국가를 한참 들여다본 판다는 먼저 일본의 국기 냄새를 맡고 앞발로 일본 국기를 내리쳤다. 그러나 정말로 일본이 경기에서 승리한 것.

판다의 예언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월드컵 개막 전 이번 경기 대진표를 보고 승리를 예측한 영상에서는 에콰도르와 카타르 중 정확하게 에콰도르를 선택했다. 실제로 21일 열린 경기에서 에콰도르는 카타르를 상대로 2골 승리를 거두었다.

현지시각 17일 카타르 올림픽 개막 전 중국에서 날아간 징징(京京)과 쓰하이(四海)가 처음으로 현지 시민들과 만남을 가져 귀여움을 독차지하고 있다. 재미있는 사실은 두 마리 판다 모두 표준어인 보통어(普通话)가 아닌 쓰촨 사투리에만 반응을 하고 있어 카타르 사육사들이 열심히 쓰촨 사투리를 배우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람들의 기억 속의 동물 예언가 문어 파울은 지난 2010년 수족관에서 세상을 떠난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2대 파울이 결정되었지만 1대 파울과 같은 명성을 얻지 못했다. 그러나 이번에 판다가 연달아 승리 결과를 예측한 덕분에 앞으로 경기 결과도 맞출 수 있을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이민정 중국 통신원 ymj0242@naver.com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