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전체메뉴

美 목장 양치기개, 코요테 8마리와 ‘싸움’…모두 쓰러뜨렸다

수정: 2022.12.05 17:34

확대보기

▲ 美 목장 양치기개, 코요테 8마리와 ‘맞장’…모두 쓰러뜨렸다 / 사진=폭스뉴스 캡처

미국 한 목장에 출몰한 코요테 8마리가 양치기 개 한 마리에 물려 모두 쓰러졌다.


3일(현지시간) 폭스뉴스 등에 따르면, 조지아주 디케이터 한 목장이 지난달 초 코요테 무리의 습격을 받았다. 당시 코요테들은 목장의 양과 염소 떼를 무자비하게 공격했다. 목장에는 태어난지 얼마 되지 않은 동물도 많았다.

확대보기

▲ 코요테 무리가 출몰한 목장에서 살아남은 동물들의 모습. / 사진=폭스뉴스 캡처

그때 캐스퍼(2)라는 그레이트 피레니즈 견종 양치기 개가 코요테 무리에 맞서 싸웠다. 캐스퍼와 코요테 무리의 싸움은 무려 30분 넘게 계속됐다. 캐스퍼는 그 자리에서 코요테 6마리를 쓰러뜨리고 나머지 코요테를 쫓아 농장 밖으로 뛰쳐나갔다. 나중에 근처에서 죽은 코요테 2마리가 더 발견됐으나, 캐스퍼는 어디로 갔는지 사라져 보이지 않았다.

확대보기

▲ 캐스퍼의 주인 존이 현지 방송사와 인터뷰하는 모습. / 사진=폭스뉴스 캡처

캐스퍼의 주인은 한 지역 방송사와의 인터뷰에서 “우리는 목장에서 캐스퍼의 꼬리 일부분과 핏자국 등의 흔적을 발견했다. 그가 심하게 다쳤다는 걸 알게 돼 매우 걱정했다”고 말했다.

확대보기

▲ 캐스퍼는 그레이트 피레니즈 견종이다. / 사진=폭스뉴스 캡처

이후 캐스퍼는 이틀 만에 목장으로 돌아왔다. 캐스퍼의 목과 옆구리에는 코요테 이빨에 물어뜯긴 것으로 보이는 상처가 크게 남아 있었다. 주인은 “그는 그저 내게 ‘보스, 내가 얼마나 상태가 안 좋은지 그만 보고, 그냥 나를 돌봐 줘’라고 말하듯 나를 봤다”고 회상했다.

확대보기

▲ 캐스퍼는 목과 옆구리 등에 큰 상처를 입었다. / 사진=폭스뉴스 방송 캡처

사실 주인은 캐스퍼가 살아남지 못하리라 생각했다. 그는 현지 반려동물 지원단체의 도움으로 간신히 우리 돈으로 2000만 원에 달하는 치료비를 마련했고 캐스퍼가 치료받을 수 있게 했다. 덕분에 캐스퍼는 목숨을 구할 수 있었다. 그러나 수의사들은 캐스퍼가 앞으로도 어느 정도 회복해야 집으로 돌아갈 수 있다고 말했다.

확대보기

▲ 코요테가 먹이를 사냥한 모습. / 사진=USFWS Mountain-Prairie, CC BY 2.0, via Wikimedia Commons

한편 코요테는 식육목 갯과에 속하는 포유류로 북아메리카 평원에 서식한다. 몸길이 1~1.5m, 몸높이 50~60㎝ 이상, 몸무게 7~34㎏으로 여우보다 크고 늑대보다 작다. 코요테는 한 번에 10마리 이상 무리를 짓는 늑대와 달리 지역 내 개체 수가 많을 때조차 암수를 중심으로 한 쌍 정도가 무리를 이루고 산다. 그러나 이번에 목장을 습격한 코요테는 그 수가 너무 많아 현지 전문가들조차 의아해하고 있다. 현지 코요테 전문가인 크리스 모우리 미국 베리칼리지 생물학과 교수는 “코요테가 그렇게 많이 무리 짓는 행동은 매우 특수한 경우다. 우리는 그럴 수밖에 없는 상황이 있다고 추정하고 있다”고 말했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