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전체메뉴

푸틴이 ‘강한 남자’ 어필하는 이유 있었다…‘작은 남자 증후군’ 실존 (연구)

수정: 2022.12.08 09:59

확대보기

▲ 푸틴이 ‘강한 남자’ 어필하는 이유 있었다…‘작은 남자 증후군’ 실존 / 사진=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만나 악수하고 있다. AP 연합뉴스

키가 165~170㎝ 정도로 알려진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처럼 자신을 강한 남자라고 어필하고 싶어 하는 키 작은 남성은 자기중심적인 성향을 잘 드러낸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이는 이른바 ‘작은 남자 증후군’이라고 하는 나폴레옹 콤플렉스가 실제로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 작은 남자 증후군은 키 작은 남성이 열등감 탓에 주위에 고압적이거나 허세를 부리는 경향이 있음을 빗댄 말이다.


폴란드 브로츠와프대 등 국제 연구진이 미국 성인남녀 367명을 대상으로 ‘자기 뜻대로 다른 사람을 조종하는 경향이 있느냐’와 같은 문구에 얼마나 동의하는지 묻는 설문 조사를 진행했다.

참가자는 모두 답변을 통해 이른바 ‘어둠의 성격 3요소’에 속하는 사이코패스(정신병질)와 나르시시즘(자기도취증), 마키아벨리즘(권모술수)을 얼마나 드러내는지 점수를 받았다. 또 각 참가자는 자신의 키를 공개하고 얼마나 만족하고 만족감은 얼마나 자주 느끼는지 기록했다.

확대보기

▲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키높이 구두를 신고 있다. / 사진=유튜브

확대보기

▲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키높이 구두를 신고 있다. / 사진=유튜브

그 결과 자신의 키가 더 컸으면 좋겠다고 생각하는 남녀 중 키가 작은 이들은 어둠의 3요소 모두에서 더 높은 점수를 받는 경향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나르시시즘의 경우 키가 더 컸으면 좋겠다고 생각한 남성들에게만 강하게 나타났다. 여성에게서는 이런 성향이 전혀 나타나지 않았다.

이같은 결과는 사람의 진화에서 발생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연구진은 보고 있다.

연구 주저자 모니카 코즐로브스카(폴란드 브로츠와프대 심리학과)는 “사람은 신체적으로 강해질 수 없을 때, 대신 심리적으로 강해질 수 있다”고 지적했다.

확대보기

▲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최근 세르게이 쇼이구 국방장관과 함께 모스크바 남동쪽의 라잔 지역의 한 예비군 훈련소를 방문했다.(왼쪽). 평상시 리더십을 강조하고자 할 때 마초 또는 상남자 이미지를 이용해 온 푸틴 대통령(오른쪽)

그러면서 “어둠의 3요소가 강한 키 작은 남성은 다른 사람에게 자신에 대한 존중을 요구하고 대가를 강요하는 데 이는 잘 보이고 싶은 이성에게 깊은 인상을 줄 수도 있다. 그러나 키 작은 여성은 자신을 더 매력적으로 보이거나 보호나 지지를 받고자 속임수를 쓸 수 있다”고 설명했다.


연구진에 따르면, 사람은 강해 보이는 사람에 대해 그 사람의 키를 실제보다 더 크게 받아들일 수 있다.

이에 대해 연구진은 “심리적 강함은 신체적 강함의 손실을 상쇄해 생존과 이성에 대한 어필에서 이점을 얻을 수 있다”고 말했다.

자세한 연구는 국제 학술지 ‘성격과 개인차(Personality and Individual Differences)’ 2023년 3월호에 실릴 예정이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