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륜의 최후?…손잡고 걷는 영상 하나로 파면된 中 고위 간부 [여기는 중국]

수정: 2023.06.09 10:45

확대보기

▲ 중국 한 국영기업의 대표가 한 여성과 손잡고 쇼핑하는 모습이 공개되어 파문을 일으켰다. 해당 영상이 공개된 후 대표는 파면됐다

중국에서 한 중년 남성과 젊은 여성이 손을 잡고 길거리를 걷는 영상이 공개되어 적지 않은 파문을 일으키고 있다. 다정하게 손을 잡고 쇼핑백을 들고 있는 모습이 한 쌍의 커플을 연상케 했지만 중년 남성의 신분이 공개되자 그 여파가 적지 않다. 7일 중국 현지 언론인 펑파이뉴스에 따르면 이 남성은 환치우공정프로젝트관리(베이징)유한회사의 후지용(胡继勇)사장이다.

게다가 함께 손을 잡고 있던 여성은 부인이 아니었다. 일부 언론에서는 회사 동료라고 말했지만 정확하게 알려진 바는 없다. 영상 공개 후 온라인에서 논란이 계속되자 환치우공정의 상급 기관인 중국석유그룹공정유한회사는 7일 저녁 후지용 사장의 파면을 공식 발표했다.

온라인에서 논란이 된 이후 바로 조사팀을 꾸린 회사 측은 정황을 확인했고 후지용 사장에 대한 기업 관련 모든 직무를 면직시켰다. 그러나 온라인에서 논란이 되고 있는 여성의 정체에 대해서는 입을 다물었다.

이번 사건에 여론이 집중하는 이유는 단순한 ‘스캔들’이 아닌 국영기업의 간부와 연루된 사건이기 때문이다. 환치우프로젝트관리회사는 국영기업 중국석유천연가스의 자회사로 지난 1995년에 설립되었다. 자본금 3000만 위안(약 54억 7110만 원)의 작지 않은 기업으로 법인 대표 역시 후지용으로 되어있다.

국영기업의 자회사이기 때문에 중국 공산당 기율 처분 조례를 따라야 한다. ‘조례’ 제135조에 따르면 타인과의 부적절한 관계로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는 간부에 대해서는 경고 처분이 내려진다. 상황이 심각한 경우 공산당 내의 모든 직무가 해지되고 당적에서 제외된다고 규정되어 있다.
 
 
 


이민정 중국 통신원 ymj0242@naver.com
세계 이슈 케챱 케챱 유튜브 케챱 틱톡 케챱 인스타그램

서울EN연예 핫이슈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