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신공양’의 제물일까?…페루서 3000년 된 미라 발견 [핵잼 사이언스]

수정: 2023.06.20 13:57

확대보기

▲ 페루 리마에서 최소 3000년 이상 된 것으로 추정되는 미라가 발굴됐다. 로이터 연합뉴스

최근 페루 리마의 쓰레기하치장에서 최소 3000년 이상 된 것으로 추정되는 미라가 발견된 가운데 인신공양의 제물일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19일(현지시간) 미국 뉴욕포스트 등 외신은 페루에서 머리카락이 남아있는등 비교적 상태가 온전한 미라가 발굴됐다고 보도했다.

이 미라가 최초 발견된 것은 올해 초로 놀랍게도 페루 리마의 한 쓰레기하치장에서였다. 당시 미라는 얼굴과 머리카락 일부만 외부에 노출돼 있는 상태였다. 이에 산마르코스 마요르대학 고고학팀이 투입돼 최근까지 무려 8톤의 쓰레기를 파낸 끝에 미라를 온전히 발굴해낼 수 있었다.

연구팀은 이 미라가 U자형 사원의 중앙에 묻혀있었으며 매장 방식과 자세 등으로 보아 기원전 1500년~서기 1000년 사이 지금의 페루땅에서 번창한 만차이문명 때의 것으로 분석했다.

확대보기

▲ 미라를 발굴 중인 마르코스 마요르대학 고고학팀. 사진=AP 연합뉴스

발굴에 참여한 고고학자인 미겔 아길라르 교수는 “시신을 누인 방식등을 보면 만차이문명 때의 무덤이 확실하다”면서 “다만 미라의 정확한 나이를 알 수 있는 탄소연대 측정은 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특히 연구팀은 이 미라가 당시 '인신공양' 됐을 가능성에 주목했다. 아길라르 교수는 "미라가 천으로 감싸여져 있고 코카잎과 조개 껍질로 둘러싸여 있었으며 사지 또한 밧줄로 묶여있었다"면서 "해당 사원 건축의 마지막 단계에서 제물로 바쳐졌을 것"이라고 추측했다. 이어 "당시 만차이문명은 농사가 잘 되도록 부패하지 않는 미라를 만들어 신에게 제물을 바쳤다"고 덧붙였다.  

확대보기

▲ 페루 유적지 카자마르킬라에서 청소년 나이로 추정되는 미라가 발굴됐다. 사진=로이터 연합뉴스

한편 페루에서는 과거에도 여러차례 고대의 미라가 발견된 바 있다. 앞서 지난 4월에는 리마에서 약 20여㎞ 떨어진 유적지 카자마르킬라에서 장례용품 등에 꽁꽁 쌓여있던 미라가 발굴된 바 있다. 잉카문명 이전인 약 1100~1200년 살았던 것으로 추정되는 이 미라는 청소년 나이로, 도자기와 밧줄 그리고 장례용품에 싸여있는 상태로 지하 무덤에서 발굴됐다. 특히 이 미라 역시 피부와 머리카락 등이 일부 남아있는 상태로 보존상태가 매우 양호했다.

또한 지난해 2월에도 카자마르킬라에서 어린이 미라 6구를 포함 총 14구의 미라가 발굴됐었다. 이 미라들도 잉카문명 이전의 것으로 6구는 어린이이며 나머지는 성인, 이중 2구는 여성으로 확인됐다. 특히 당시 연구팀은 어린이들이 많은 것으로 보아 이 미라들이 인신공양의 제물일 가능성에 주목했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세계 이슈 케챱 케챱 유튜브 케챱 틱톡 케챱 인스타그램

서울EN연예 핫이슈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