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늬없는 희귀 기린 이름 투표 결과는?…“‘독특하다’ 라는 뜻의 ‘키페키’”

수정: 2023.09.06 15:36

확대보기

▲ 몸에 아무런 무늬가 없이 태어나 전세계인들 사이에 큰 화제를 모았던 희귀 기린

몸에 아무런 무늬가 없이 태어나 전세계인들 사이에 큰 화제를 모았던 희귀 기린의 공식 이름이 처음으로 공개됐다. 

5일(현지시간) 미국 폭스뉴스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지난 7월 테네시주 라임스톤 소재 브라이츠 동물원에서 기린에게 발견되는 그물무늬가 전혀 없이 태어난 새끼 기린에 대한 대중 투표 결과 ‘키페키’라는 이름이 최종 선정됐다고 보도했다. 

이 동물원은 지난달 초부터 희귀 기린의 이름에 대한 대중 투표를 진행했는데, 약 4만 명의 방문객들이 스와힐리족의 모어이자 동아프리카 지역에서 널리 쓰이는 스와힐리어로 ‘독특하다’는 뜻의 ‘키페키’에 몰표를 보냈다면서 이 같은 결과를 공개했다. 

동물원 소속 전문가들은 현재 키페키가 전 세계에 생존 중인 유일한 그물무늬가 없는 기린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지난 1972년 일본 도쿄의 우에노 동물원에서 이와 유사한 모습의 토시코라는 무늬없는 기린이 태어난 것이 마지막 기록이라는 점에서 무려 50년이 넘는 시간동안 발견된 적이 없을 만큼 희귀한 사례다. 

전문가들은 그물무늬가 없는 희소한 사례가 루시즘이라는 희소 질환에 기인한 것으로 보고 있다. 지난 2017년과 2020년 등 수년에 걸쳐 한 두 차례씩 루시즘 증세 탓에 온몸이 하얀 기린이 발견된 적은 있었지만, 키페키처럼 몸에 무늬만 없는 기린은 매우 희소한 사례다. 

브라이츠 동물원 관리소 측은 “키페키가 다른 기린들과 다른 모습으로 태어났지만 기린 무리에서 아무런 동요없이 받아들여졌다”면서 “기린 무리에 잘 동화돼 문제 없이 생활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확대보기

▲ 몸에 아무런 무늬가 없이 태어나 전세계인들 사이에 큰 화제를 모았던 희귀 기린

동물원 관계자는 “관리소 직원들 역시 키페키를 다른 일반 기린들과 다름 없이 평범하게 대우하고 있다”면서 “다만 키페키를 직접 보고 싶은 방문객들은 기린들이 오후에는 더운 햇빛을 피해 그늘로 들어가는 것을 좋아하는 습성을 가지고 있다는 점을 고려해 오전 이른 시간에 방문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한편, 키페키에 대한 관심이 급증하면서 야생 기린의 개체수 급감 등 야생 동물의 멸종 위기 문제에 대한 관심도 늘어나는 분위기다. 세계자연보전연맹(IUCN)에 따르면 그물무늬 기린은 멸종 위기 취약종으로 분류, 케냐 북부와 에티오피아, 소말리아 등의 일대에 약 8500마리가 남아 있는 상태다. 

이 동물원의 설립자인 토니 브라이트는 “지난 30년 동안 야생에 서식하는 기린의 수가 무려 40% 사라졌다”면서 “야생 기린의 개체 수가 사람들이 인식하지 못한 사이에 멸종 상태에 빠져들고 있다. 이번 키페키를 사례를 계기로 세계적으로 멸종 위기에 처한 기린에 대한 관심이 늘어나길 바란다”고 했다. 

임지연 통신원 cci2006@naver.com
세계 이슈 케챱 케챱 유튜브 케챱 틱톡 케챱 인스타그램

서울EN연예 핫이슈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