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월 아르헨티나 소비자물가 240% 올랐다[여기는 남미]

수정: 2024.02.09 16:42

확대보기

▲ 자료사진

아르헨티나의 인플레이션이 230%를 훌쩍 넘어섰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아르헨티나의 연방수도 부에노스아이레스 자치시 통계국은 1월 소비자물가가 전달보다 21.7% 오른 것으로 조사됐다고 7일(현지시간) 밝혔다. 지난해 같은 달과 비교하면 인플레이션은 238.5%였다.

특히 빠르게 오른 건 생활비에서 비중이 큰 식음료 비용이었다. 부레노스아이레스에서 식음료는 월간 기준으로 25.4%, 연간 기준으로 303.1%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비중은 식음료보다 낮지만 교통비 역시 30.3% 올라 인플레이션을 견인했다. 현지 언론은 “생활물가가 크게 올라 가계의 경제적 압박이 커지고 있다”고 보도했다.

지난해 12월 정권이 바뀐 아르헨티나에서 새 정부 출범 후 온전한 1개월치 소비자물가 조사 결과가 나온 건 이번이 처음이다. 현지 언론은 “하비에르 밀레이 정부에 마법을 기대한 국민은 많지 않았지만 1월 부에노스아이레스 물가통계는 분명 실망스러운 수준”이라고 지적했다.

이에 앞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는 올해 아르헨티나의 인플레이션이 250.6%에 달할 것이라고 전망을 수정한 바 있다. 지난해 11월 보고서에서 OECD가 예상한 2024년 아르헨티나의 인플레이션은 157.1%였다.

OECD는 아르헨티나 경제가 2025년 2.6% 성장할 것으로 전망되지만 2024년엔 고물가와 강력한 재정긴축으로 마이너스 성장이 불가피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한편 아르헨티나 통계청(INDEC)은 1월 물가통계를 14일 공식 발표한다. 지난해 아르헨티나는 최악의 인플레이션을 기록했다.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인플레이션은 25.5%, 지난해 누계는 32년 만에 가장 높은 211.4%를 기록했다.

복수의 현지 경제연구기관은 “(통계청 조사에서) 지난해 12월보다는 인플레이션이 낮아질 것으로 보이나 여전히 고공비행은 이어져 20% 안팎이 될 것”이라는 전망을 내놨다. 아르헨티나 중앙은행이 실시한 시장조사에서 은행과 경제연구기관들이 예상한 올해 인플레이션은 213%였다.

경제부 관계자는 “인플레이션이 시원하게 뚝뚝 떨어지지는 않고 있지만 1월 인플레이션이 지난해 12월보다 5%포인트 정도 낮게 나온다면 올해 스타트는 순조로운 것으로 봐도 된다”면서 “매달 인플레이션이 낮아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사진=한 소비자가 부에노스아이레스의 마트에서 가격을 살펴보고 있다. (출처=클라린)

임석훈 남미 통신원 juanlimmx@naver.com
세계 이슈 케챱 케챱 유튜브 케챱 틱톡 케챱 인스타그램

서울EN연예 핫이슈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