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육군, 정찰용 항공기 대신 ‘무인기’로 도입하기로 [최현호의 무기인사이드]

수정: 2024.02.11 08:30

확대보기

▲ FARA 사업의 경쟁 모델이었던 벨-텍스트론의 360 인빅터스. 출처 bellflight.com

2월 8일(현지시간) 미 육군이 급작스럽게 미래 육군 항공의 틀을 바꿀 발표를 했다. 이날 발표된 것으로는 FARA 프로그램 중단, ITEP 엔진 프로그램의 개발 단계 유지, UH-60V 블랙호크 헬리콥터의 2025 회계연도 생산 종료, 그리고 쉐도우와 레이븐 무인기의 단계적 퇴역이다.

확대보기

▲ FARA 사업 경쟁 모델 시코르스키의 레이더-X. 출처 록히드마틴

이 가운데, 이전에 퇴역한 OH-58 카이오와 정찰 헬리콥터의 역할을 이어받을 새로운 정찰 공격헬기를 도입하는 미래 공격정찰항공기(Future Attack Reconnaissance Aircraft)의 약자인 FARA프로그램 중단의 여파가 가장 크다. FARA 프로그램은 2018년 시작됐고, 2020년 360 인빅터스를 제안한 벨-텍스트론과 레이더-X를 제안한 록히드마틴 자회사 시코르스키가 최종 경쟁업체로 선정됐다. 360 인빅터스는 메인로터, 테일로터 구조를 가졌지만, 스텔스 설계를 도입했고, 레이더-X는 동축반전 메인로터에 추진용 푸셔 프로펠러를 가진 복합추진 항공기다.

확대보기

▲ FARA 프로그램은 OH-58 카이오와 정찰헬기 대체를 목표로 했다. 출처 미 육군

FARA이 취소되면서 여기에 장착할 신형 터보샤프트 엔진 개발을 위한 ITEP 프로그램도 영향을 받게 된다. ITEP는 현재 UH-60과 AH-64 헬기에 장착된 2,000마력급 T700 엔진과 비슷한 크기를 지니면서 엔진 출력은 50% 이상 향상된 3000마력을 내고, 연료 효율성은 25% 향상되며, 엔진 수명은 20% 향상을 목표로 하고 있다. 프랫휘트니의 T900과 GE 에비에이션의 T901이 경쟁했고, T901이 선정됐고, 시제 엔진이 두 FARA 경쟁 기체에 장착을 위해 전달됐다.

FARA 프로그램의 취소 이유에 대해서는 미 육군 지도부와 미 육군성 관계자의 발언이 엇갈린다. 미 육군은 FARA 프로그램이 비용 문제를 겪었고, 우크라이나전을 통해 무인정찰기의 중요성을 배웠다고 밝혔다. 제임스 레이니 미래사령부 사령관은 육군이 FARA 같은 항공 정찰 능력을 필요로 하지만, 이전의 카이오 워리어 같은 유인항공기가 아닌 무인 항공기를 필요로 하며, 이를 위해 무인 분야에 투자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비해, 미 육군 획득 책임자 더그 부시 차관보는 FARA 프로그램 취소가 비용이나 기술적인 문제가 아닌 새로 완성된 대안 분석에 따른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대해 하원 군사위원장 롭 비트먼 의원을 포함한 일부 의원들은 대안 검토는 진작에 진행됐어야 할 것이라며 미 육군의 계획에 대해서 점검할 것이라고 밝혔다.

MQ-9C 그레이이글을 대신해 OH-58을 대신할 신형 정찰용 헬리콥터를 도입하려던 FARA 프로그램을 대신해 미 육군이 어떤 무인 정찰기를 도입할지에 관심이 쏠리고 있으며, 미 국방부에서 추진하고 있는 저렴한 다수의 무인시스템을 도입하는 ‘리플리케이터’ 구상과 어떻게 연결될지도 지켜볼 필요가 있다.

최현호 군사 칼럼니스트 as3030@daum.ne

최현호 군사 칼럼니스트
세계 이슈 케챱 케챱 유튜브 케챱 틱톡 케챱 인스타그램

서울EN연예 핫이슈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