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90세 쌍둥이 자매, 81년 만에 재회한 눈물겨운 사연 [월드피플+]

수정: 2024.02.11 14:15

확대보기

▲ 90세 쌍둥이 자매 안드레아 로페즈(왼쪽)와 마우리리아 차베스가 81년 만에 재회한 모습. / 사진=로레타 차베스

미국에서 90세 쌍둥이 자매가 무려 81년 만에 재회한 눈물겨운 사연이 세상에 공개됐다.

콜로라도 매체 나인뉴스 등에 따르면 안드레아 로페즈와 마우리리아 차베스(90)는 5세 때부터 떨어져 살다가 9세에 단 하루 만나고 나서 지난해 12월에서야 다시 만났다.

쌍둥이 자매는 어릴 때 부모가 모두 사망하면서 다른 8명의 형제자매와 각각 친척 집으로 뿔뿔이 흩어져 살았는데 세월이 흐르면서 연락이 끊겼다.

라스베이거스에 사는 언니 로페즈는 지난해 11월 추수감사절 무렵 우연히 유전자 검사를 받았고, 자신의 여동생 차베스가 생존해 있고 덴버에 살고 있다는 소식을 듣고 충격받았다.

로페즈와 차베스는 곧 한 시간에 걸쳐 전화 통화를 할 수 있었다.

로페즈는 “그가 내게 ‘정말 안드레아냐?’고 해서 내가 ‘내 목소리를 모르냐?’고 되묻자 ‘조금’이라고 하더라”면서 “그래서 나는 ‘글쎄, 나는 네 목소리를 아주 잘 알고, 너를 내 동생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고 나인뉴스와의 인터뷰에서 회상했다.

확대보기

▲ 안드레아 로페즈(가운데)가 자신의 쌍둥이 자매 마우리리아 차베스(왼쪽)의 집을 방문한 모습. / 사진=나인뉴스

로페즈는 그후 12월 비행기를 타고 차베스 집을 방문했다. 두 사람이 어린 시절 이후 처음 만나 서로 안아주는 모습에 다른 가족들은 기쁨의 눈물을 흘렸다.

확대보기

▲ 안드레아 로페즈(왼쪽)가 자신의 쌍둥이 동생 마우리리아 차베스를 안아주고 있다. / 사진=나인뉴스

로페즈는 “내 여동생, 정말 보고 싶었다”며 “함께 있고 싶었다. 내 아름다운 여동생”이라고 말했다. 차베스는 “당신을 다시 볼 수 있다고 생각하지 못했다. 꿈에도 살아있는 줄 몰랐다”고 화답했다.

당시 두 사람은 누가 언니인지를 놓고 재차 신경전을 벌이기도 했다. 로페즈는 자신이 차베스보다 6분 일찍 태어났다는 얘기를 가족들로부터 들은 적 있다고 주장했다. 그런 그에게 차베스는 그러면 이제부터 언니를 하라고 말했다.

로페즈는 “81년이라는 세월은 너무 길어서 태어나고 나서 처음 (동생을) 보는 것 같았다”며 “조금 밖에 기억나지는 않는다”고 말했다.

확대보기

▲ 90세 쌍둥이 자매 안드레아 로페즈, 마우리리아 차베스와 그들의 가족들 모습 / 사진=로레타 차베스

쌍둥이 자매는 80여 년 만의 재회에 가능한 한 많은 시간을 함께 보내려고 했다. 이에 로페즈는 차베스와 한 침대에서 잠을 청하기도 했다. 그러나 차베스의 침대가 작아 한밤중 로페즈가 침대 아래로 떨어졌는데 두 사람은 당시 한참 동안 웃느라 다시 잠들지 못했다.

차베스도 “언니를 다시 보게 될 줄은 꿈에도 몰랐기에 나는 세상에서 가장 행복한 사람”이라면서 “다른 가족들도 있지만 내 자매가 항상 그리웠다”고 말했다.

쌍둥이 자매는 만남 이후 자신들의 다른 형제자매 3명이 아직 살아있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이 중 로스앤젤레스에 사는 한 형제는 라스베이거스로 차를 타고 가 로페즈와 만났으며, 그후 로페즈는 다른 95세 친오빠를 만나기 위해 텍사스로 가서 만난 것으로 전해졌다.

윤태희 기자
세계 이슈 케챱 케챱 유튜브 케챱 틱톡 케챱 인스타그램

서울EN연예 핫이슈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